드라마

SBS연예뉴스

'날아라 개천용' 정우성 첫 등장..권상우 "기자님 얼굴 좋아졌다, 키높이도 신었나"

김효정 입력 2021. 01. 15. 22:20

기사 도구 모음

정우성이 첫 등장했다.

15일에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날아라 개천용'(극본 박상규, 연출 곽정환)에서는 새로운 얼굴의 박삼수(정우성 분)가 등장했다.

이날 방송에서 이유경(김주현 분)은 박삼수를 향해 "선배, 뭔가 달라진 거 같은데. 뭔가 어색해졌는데 그게 뭐지?"라며 고개를 갸웃거렸다.

그의 등장에 박삼수는 조기수가 어떻게 되었는지 물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SBS연예뉴스 | 김효정 에디터] 정우성이 첫 등장했다.

15일에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날아라 개천용'(극본 박상규, 연출 곽정환)에서는 새로운 얼굴의 박삼수(정우성 분)가 등장했다.

이날 방송에서 이유경(김주현 분)은 박삼수를 향해 "선배, 뭔가 달라진 거 같은데. 뭔가 어색해졌는데 그게 뭐지?"라며 고개를 갸웃거렸다. 이에 박삼수는 "나도 요즘 내가 어색해. 내가 예전의 내가 아니잖아"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그리고 이때 조기수(조성하 분)를 만나고 돌아온 박태용(권상우 분)이 등장했다. 그의 등장에 박삼수는 조기수가 어떻게 되었는지 물었다.

그러자 박태용은 "요즘 일이 잘 풀려서 그런가 박기자님 얼굴이 상당히 좋아 보이시네. 키높이 신었나?"라고 물었다. 이에 박삼수는 "변호사님까지 왜 그러시지"라며 조기수 건이 어떻게 됐는지 다시 물었다.

박태용은 "준비됐으면 바로 쏩시다"라고 했고, 박삼수는 "유경아 물 들어온다, 배 띄워라"라며 그 흥을 감추지 못했다. 정신없으니까 가만히 좀 있으라는 이유경의 말에 박삼수는 "지금 대법원장 반달곰 댄스 실검 1위야. 흥분 안 되게 생겼니"라고 계속 춤을 춰 웃음을 자아냈다.

ⓒ SBS & SBS Digital News Lab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