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엑스포츠뉴스

윤여정 "나는 올드 레이디, 독살은 내일쯤?" 폭풍 입담 (윤스테이)

최희재 입력 2021. 01. 15. 22:17

기사 도구 모음

'윤스테이'의 대표 윤여정이 폭풍 입담으로 외국인 손님들과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윤여정은 외국인 손님들의 저녁 식사를 응대하며 "올드 레이디가 들어간다"며 입담을 뽐냈다.

손님들은 웃음을 감추지 못했고, '올드 레이디'라는 윤여정의 말에 "우리도 아저씨다. 무릎도 아프고 허리도 아프다"고 답했다.

윤여정은 "나는 아픈 얘기 안 하지 않나. 진짜 아프면 그런 얘기 안 한다"며 외국인 손님들과도 유쾌한 대화를 나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최희재 기자] '윤스테이'의 대표 윤여정이 폭풍 입담으로 외국인 손님들과 이야기를 나눴다.

15일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윤스테이' 2화에서는 '윤스테이'의 첫 영업날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윤여정은 외국인 손님들의 저녁 식사를 응대하며 "올드 레이디가 들어간다"며 입담을 뽐냈다. 오징어 먹물을 이용한 독특한 메뉴 설명을 듣던 손님들은 "오늘 밤에 저희를 독살하는 건 아니죠?"라고 물었다.


이에 윤여정은 "오늘은 아니다. 봐서 내일쯤? 체크아웃 후에는 장담 못 한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손님들은 웃음을 감추지 못했고, '올드 레이디'라는 윤여정의 말에 "우리도 아저씨다. 무릎도 아프고 허리도 아프다"고 답했다.

윤여정은 "나는 아픈 얘기 안 하지 않나. 진짜 아프면 그런 얘기 안 한다"며 외국인 손님들과도 유쾌한 대화를 나눴다.

jupiter@xportsnews.com / 사진=tvN 방송화면

저작권자 ⓒ 엑스포츠뉴스 (xportsnews.com)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