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뉴스엔

"둘이서 진짜 무리" 박서준X정유미, 밀려드는 저녁식사 주문에 '멘붕'(윤스테이)

박은해 입력 2021. 01. 15. 22:15

기사 도구 모음

'윤스테이' 박서준과 정유미가 밀려드는 저녁 식사 주문에 당황했다.

1월 15일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윤스테이'에서는 첫 저녁 영업을 개시한 윤여정, 이서진, 정유미, 박서준, 최우식 모습이 그려졌다.

열심히 떡갈비를 만들던 박서준은 "내 머리가 터질 것 같다"고 털어놓았고, 정유미는 갑자기 들이닥친 많은 일로 고장 난 모습이었다.

저녁 식사 준비에 한창인 정유미는 "무조건 많이 주자. 재료 남김없이"라고 주방장 철학을 공개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박은해 기자]

'윤스테이' 박서준과 정유미가 밀려드는 저녁 식사 주문에 당황했다.

1월 15일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윤스테이'에서는 첫 저녁 영업을 개시한 윤여정, 이서진, 정유미, 박서준, 최우식 모습이 그려졌다.

열심히 떡갈비를 만들던 박서준은 "내 머리가 터질 것 같다"고 털어놓았고, 정유미는 갑자기 들이닥친 많은 일로 고장 난 모습이었다. 저녁 개장 전 여러 일이 한꺼번에 몰리고 식사 룸은 아직 세팅되지 않은 상태였다. 다급한 상황에 손님 안내는 이서진이 맡았다.

이서진은 메뉴 설명 후 손님 신발을 차곡차곡 정리하는 꼼꼼한 모습을 보여줬다. 다시 숙소를 안내하러 올라가는 최우식 무거운 캐리어를 들고 힘이 세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저녁 식사 준비에 한창인 정유미는 "무조건 많이 주자. 재료 남김없이"라고 주방장 철학을 공개했다.

메인 요리 주문이 밀리자 박서준은 "이거 둘이서 진짜 무리"라며 혀를 내둘렀다. 다행히도 외국인 손님들은 닭강정, 떡갈비, 궁중떡볶이 등 음식을 맛있게 먹었다. 최우식이 네팔 손님들에게 메뉴를 주문받는 중 윤여정도 합류했다. 높은 한옥 문턱을 오르내리던 윤여정은 "나는 여기 다니다가 내일 아침에 못 나올 것 같아"라고 말했다.

비록 음식을 서빙하기는 힘들지만 각각 분리된 다이닝룸은 가족이나 친구, 연인이 각자의 시간을 보내기 좋은 공간이었다. 밀려드는 주문에 서빙할 인원이 없어 박서준도 음식 서빙에 나섰다. 박서준은 오랜만에 바깥 공기를 맡으며 상쾌한 표정을 지었다.

(사진=tvN '윤스테이' 방송화면 캡처)

뉴스엔 박은해 peh@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