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뉴스1

'날아라 개천용' 정우성, 첫 등장..권상우 "키높이 신었나?" 너스레

박하나 기자 입력 2021. 01. 15. 22:14

기사 도구 모음

정우성이 배성우를 대신해 '날아라 개천용'에 교체 투입돼 처음 등장했다.

15일 오후 10시에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날아라 개천용'(극본 박상규/연출 곽정환)에서는 음주운전 적발로 하차한 배성우를 대신해 정우성이 '박삼수' 역할로 처음 등장한 모습이 공개됐다.

이유경(김주현 분)이 박삼수(정우성 분)를 보자마자 "뭔가 달라진 것 같다. 어색해진 것 같은데 뭐지?"라며 운을 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SBS '날아라 개천용' © 뉴스1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정우성이 배성우를 대신해 '날아라 개천용'에 교체 투입돼 처음 등장했다.

15일 오후 10시에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날아라 개천용'(극본 박상규/연출 곽정환)에서는 음주운전 적발로 하차한 배성우를 대신해 정우성이 '박삼수' 역할로 처음 등장한 모습이 공개됐다.

이유경(김주현 분)이 박삼수(정우성 분)를 보자마자 "뭔가 달라진 것 같다. 어색해진 것 같은데 뭐지?"라며 운을 뗐다. 이에 박삼수는 "나도 내가 어색해. 예전의 내가 아니잖아"라며 대수롭지 않게 굴었다.

이어 박태용(권상우 분)이 등장했고, 박삼수는 조기수(조성하 분) 일에 대해 캐물었다. 박태용은 그런 박삼수를 보며 "일이 술술 풀려서 그런가 상당히 좋아 보인다"며 "키높이 신었나?"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윽고 박태용은 "허재영(곽민석 분) 문건 기사 바로 쏩시다"고 소리쳐 시선을 모았다.

박삼수는 박태용의 말에 "물 들어온다. 배 띄워라!"고 환호하며 익살스러운 댄스를 선보이는 등 유쾌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한편, SBS 금토드라마 '날아라 개천용'은 억울한 누명을 쓴 사법 피해자들의 목소리를 세상에 대변하는 사람들의 뜨거운 이야기 그린 드라마로 매주 금, 토 오후 9시에 방송된다.

hanappy@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