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뉴스1

'볼빨간 신선놀음' 송지아, 식용 꽃 활용한 항정라면..'4금도끼' 받고 환호

이지현 기자 입력 2021. 01. 15. 22:08 수정 2021. 01. 15. 22:14

기사 도구 모음

뷰티 크리에이터 겸 모델 송지아(프리지아)가 '볼빨간 신선놀음'에 등장했다.

송지아는 15일 오후 방송된 MBC 새 예능 프로그램 '볼빨간 신선놀음'에서 식용 꽃을 활용한 항정라면으로 호평을 받았다.

송지아는 라면 수프를 쓰지 않고 된장을 넣었다.

'4금도끼'를 받은 송지아가 신선들을 만났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MBC '볼빨간 신선놀음'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뷰티 크리에이터 겸 모델 송지아(프리지아)가 '볼빨간 신선놀음'에 등장했다.

송지아는 15일 오후 방송된 MBC 새 예능 프로그램 '볼빨간 신선놀음'에서 식용 꽃을 활용한 항정라면으로 호평을 받았다.

이날 '라면'을 주제로 다수의 참가자가 도전장을 내밀었다. 김종국, 하하, 성시경, 서장훈 순으로 음식 맛을 평가할 수 있었다.

첫 번째 요리는 꽃이 들어있는 독특한 비주얼이었다. '바비인형이 만든 된장 품은 항정라면'이라고 소개됐다. 도전자는 송지아였다. 그는 "바비인형으로 참가한 송지아다"라고 자기 소개를 했다.

송지아는 "어릴 때부터 별명이 바비인형이기도 했고 그래서 이렇게 나왔다"라고 밝혔다. 남다른 미모를 뽐내며 시선을 강탈한 그는 저 세상 칼질을 보여줘 웃음을 자아냈다.

송지아는 라면 수프를 쓰지 않고 된장을 넣었다. "제 음식의 포인트는 식용 꽃이다. 보기에도 좋지 않냐. 예뻐 보일 것 같다"라며 자신있게 말했다.

가장 먼저 시식한 김종국은 맛있다며 놀라워했다. 하하도 조화로운 맛이라면서 금도끼를 선사했다. 성시경 역시 "보는 순간 꽃 때문에 별로였는데, 이상하게 재료끼리 잘 어울린다"라며 금도끼를 들었다. 반면 서장훈은 "애매하다. 약간 신맛은 뭐지?"라고 해 긴장감을 유발했다. 그러다 금도끼를 들어 놀라움을 안겼다.

'4금도끼'를 받은 송지아가 신선들을 만났다. 그는 "요즘 핫한 여자 프리지아다. 뷰티 크리에이터로 활동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사실 요리에 관심이 없다"라고 솔직히 고백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볼빨간 신선놀음'은 까다로운 입맛의 신선들을 만족시킬 저 세상 레시피를 찾는 요리 프로그램. 서장훈, 성시경, 김종국, 하하 등 4명의 '신선 MC 군단'은 기상천외한 레시피를 찾아 전국의 요리 고수를 만날 예정이다.

lll@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