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뉴스엔

'여신강림' 차은우X황인엽 교통사고..박유나, 문가영 마음 흔들며 흑화(종합)

서유나 입력 2021. 01. 15. 00:01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서유나 기자]

흑화한 박유나가 문가영을 자꾸만 흔드는 가운데, 차은우와 황인엽이 교통사고를 당했다.

1월 14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여신강림'(연출 김상협, 극본 이시은) 10회에서는 이수호(차은우 분)을 좋아한다는 강수진(박유나 분)의 고백에 혼란을 겪는 임주경(문가영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임주경은 모든 반 친구들에게 이수호와 연애를 밝히기에 앞서 강수진에게 먼저 털어놓으려 했지만, 강수진이 선수를 쳤다. 강수진은 "나 사실 아빠가 때린다. 가끔 화나면"이라는 말로 임주경의 마음을 약하게 만들더니, "아무렇지 않은 척 괜찮은 척 쿨한 척 잘 숨겨왔다고 생각했는데 이수호가 알고 있더라. 내가 써오던 가면이 걔 앞에서 깨지니 이제 숨기고 싶지 않다. 마음 없는 척, 그냥 친구인 척. 나 이수호 좋아한다. 답답해서 말하는 것. 네가 내 베프니까"라고 말했다. 결국 임주경은 이런 강수진에게 자신과 이수호의 연애를 털어놓지 못하고 고민에 휩싸였다.

이후 임주경은 같이 알바를 한 한서준(황인엽 분)에게 친구랑 한 사람을 좋아해 본 적이 있냐며 친구의 친구 얘기인 척 고민상담 했다. 이에 한서준은 "사랑과 우정 중 뭘 택해야 하냐 그런 말이잖냐. 여자라면 우정이지. 사랑이 영원하냐. 남친이랑 헤어지고 우정이나 돈독하게 하라. 여자관계 복잡한 놈과는 헤어지라"고 충고하면서도 이 이야기가 임주경과 이수호 얘기임을 다 안다는 듯 "걱정 마라. 이수호 너 걱정시킬 놈은 아니다. 아님 말고"라고 말했다.

이날 한서준은 왕자만화에 아르바이트를 하는 한고운(여주하 분)을 데리러 가는 척 임주경을 집 근처까지 데려다 주기도 했다. 그리고 우연히 마주친 임주경의 모친 홍현숙(장혜진 분)을 한서준을 집으로 초대했다. 한서준은 넉살 좋게 홍현숙을 따라갔다.

그리고 이수호가 먼저 임주경 집에 와 있었다. 앞서 강수진과 있느라 임주경이 집에 일이 있는 척 만나자는 청을 거절하자, 걱정되는 망므에 바로 집에 찾아왔던 것. 이수호는 자연스럽게 임주경 집에서 만두를 빚고 있어 웃음을 자아냈다. 이렇게 얼결에 한자리에 모인 이수호, 한서준은 만두를 빚으며 뜻하지 않은 사위 자리 쟁탈전을 했다. 만두 빚기 대결은 한서준의 승리였다.

이후 이수호는 임주경에게 "한서준이랑 뭐했냐"며 한서준과 함께 들어온 것에 대해 질투심을 드러냈다. 이에 임주경은 아르바이트가 있었다고 말했고, 이수호는 "그럼 알바 있다고 하지 왜 집안일 있다고 거짓말 했냐"며 "다음부터 그러지 마라"고 자상하게 머리를 쓰다듬었다. 그러나 이수호는 연애에 말을 보태려는 한서준에게 만큼은 "우리 사이 무슨 일이 있건 선 넘지마. 네가 상관할 일 아니야"라고 싸늘하게 반응했다. 결국 두 사람은 홍현숙 앞에서 싸우다 들켜 서로의 발톱을 깎아주는 벌을 받았다.

그런데 다음 날 일이 터졌다. 한서준과 임주경이 비밀연애 중이었다는 소문이 퍼진 것. 이에 반 친구들은 대대적으로 축하를 해줬고, 이수호는 뒤늦게 한서준과 강수진의 모델 사진을 보고 화가 났다. 임주경은 "저희는 편한 친구 사이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며 소문을 바로 잡으려 했으나, 다들 썩 믿는 눈치가 아니었다. 그리고 강수진은 한서준과 임주경 사이를 적극 응원하며, 이날 의미심장하게 이수호와 약속이 있음을 전하기도 했다.

이수호는 임주경을 옥상으로 불러내 "나한테 할 말 없냐. 사진 뭐냐"며 "카페에선 어쩌다 우연히 대타로 만난 거고 이건 우연이다? 그럼 왜 얘기 안 했냐"고 따졌다. 이에 임주경 역시 "너는 누구 만날 때 다 얘기하냐"고 되물으며 강수진을 견제했다. 임주경은 한서준과의 사이를 두고 "남녀 사이에 친구가 어디있냐"는 이수호에게 "그럼 넌 수진이는 오래 된 친구 아니냐"고 묻곤 자리를 떴다. 두 사람은 냉전기를 가졌다.

이날 강수진이 말한 이수호와의 약속은 반찬 가져다 주는 일이었다. 늦은 시간 강수진은 이수호 집을 찾아 반찬을 주곤, '여자친구'라는 이름으로 걸려온 전화도 대신 받았다. 강수진은 임주경에게 "여보세요"라며 자신의 목소리를 들려줬다. 이어 강수진은 늦은 시간 굳이 여기까지 왔냐며 '선물을 못 받겠다, 여자친구가 있다' 거리를 두는 이수호에게 다 알면서도 여자친구가 누구냐 묻는 모습을 보였다. 또한 강수진은 밤 늦게 자신의 SNS에 이수호 집에 걸린 액자 사진을 올렸다. 이 게시물을 본 임주경은 이후 걸려온 이수호의 전화를 서둘러 끊었다.

다음 날 알바를 하며 한서준은 기분이 안 좋아 보이는 임주경을 풀어주려 애썼다. 그리고 이수호는 카페에 찾아와 얘기할 것을 청했다. 이수호는 임주경 일이 끝날 때까지 기다리겠다고 했지만 임주경은 "끝나면 연락하겠다"고 말했고, 이수호는 이에 "내가 방해되냐"며 발끈했다. 결국 한서준은 임주경을 알바 끝나기 전 먼저 보내줬다.

이후 이수호는 "우리 사귀는 거 애들한테 다 말하자. 말할 거다. 이제 숨기는 게 싫어졌다"고 말했다. 그러나 임주경은 강수진이 마음에 걸려 회의적이었고, 이를 오해한 이수호는 "나랑 소문나는 건 그렇고 한서준이랑 소문나는건 괜찮냐"며 "둘이 눈 마주치는 것도 보기 싫다"며 아르바이트를 그만두라고 말했다. 이에 임주경은 "넌 참 쉬워서 좋겠다. 그럼 내가 우리 사귀는 것도 못 말하겠고 알바도 못 그만두겠다면, 우린 못 만나는 거냐"고 말하곤 곧장 자리를 떴다.

그러던 중 이수호는 자신이 정세연(강찬희 분)과 만든 노래가 다른 데뷔 그룹 자작곡으로 발매된 사실을 알게 됐다. 그리고 자신의 아버지이자 무브 엔터 대표 이주헌(정준호 분)을 찾아왔던 이수호는, 그가 어린 여배우와 찍힌 사진 하나 덮기 위해 과거 정세연 학폭 기사를 터트렸음을 알게 됐다. 이후 이수호는 황급히 도망치던 중 한서준과 함께 교통사고를 당했다. (사진=tvN '여신강림' 캡처)

뉴스엔 서유나 stranger77@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