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한국경제

'땅만 빌리지' 효정, "멤버들에게 잔소리 미안"..윤두준에게 리더 고충 털어놔

신지원 입력 2021. 01. 14. 23:24

기사 도구 모음

'땅만 빌리지' 오마이걸 효정이 하이라이트 윤두준에게 리더로서의 고민을 밝혔다.

14일 오후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땅만빌리지'에서는 윤두준의 오두막에 놀러간 효정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자신의 오두막에서 책을 읽고 있던 윤두준에게 효정이 찾아왔다.

효정은 하이라이트의 리더로 오랜시간 그룹을 이끌어온 윤두준에게 자신의 고민을 털어놨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땅만 빌리지'(사진=방송 화면 캡처)
'땅만 빌리지'(사진=방송 화면 캡처)
'땅만 빌리지'(사진=방송 화면 캡처)

'땅만 빌리지' 오마이걸 효정이 하이라이트 윤두준에게 리더로서의 고민을 밝혔다.

14일 오후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땅만빌리지’에서는 윤두준의 오두막에 놀러간 효정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자신의 오두막에서 책을 읽고 있던 윤두준에게 효정이 찾아왔다. 효정은 "여기 진짜 뷰가 너무 좋다. 바다도 살짝 보이고"라며 감탄했다.

효정은 하이라이트의 리더로 오랜시간 그룹을 이끌어온 윤두준에게 자신의 고민을 털어놨다. 효정은"사실 오빠도 리더를 해서 그런데 저도 그게 고민이에요"라며 입을 뗐다. 이에 윤두준은 "나는 리더보다는 '우리'라는 관계에 집중했었어. 고맙게도 멤버들이 애 먹인 적도 없었고. 근데 나도 몰랐었는데 애들은 나를 어느정도 의지하고 있었나봐. 그걸 알고나니 리더로서의 책임감이 더 생기더라고"라고 답했다.

이에 효정은 "약간 데뷔초때는 그랬던 거 같아요. 완벽해야 되겠다고. 멤버들은 내 편이 필요했던 건데 묵묵히 들어주는 리더가 못 되고 잔소리만 많이 했던 것 같아요. 그러다 보니 멤버들이랑 친구처름 그런게 안 되는 것 같아요"라며 속상해했다. 이에, 윤두준은 효정을 도닥이며 "잔소리는 누군가 해야 돼. 나도 잔소리 한 적 있지만 다 똑같이 해야 하고. 일일히 네가 다 챙길 수가 없어"라며 그 마음을 헤아렸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국경제 &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s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