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TV리포트

'맛남의 광장' 이지아, 신비주의 이제 그만.. 백종원도 빵 터진 반전 예능감[종합]

이혜미 입력 2021. 01. 14. 22:37 수정 2021. 01. 15. 03:05

기사 도구 모음

배우 이지아가 '맛남의 광장'을 통해 반전 매력을 발산했다.

털털 입담으로 무장한 이지아에 농벤저스는 폭소했다.

이지아의 두 번째 출연에 농벤저스는 반색했다.

이에 이지아도 농벤저스도 폭풍먹방을 선보였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TV리포트=이혜미 기자] 배우 이지아가 ‘맛남의 광장’을 통해 반전 매력을 발산했다. 털털 입담으로 무장한 이지아에 농벤저스는 폭소했다.

14일 방송된 SBS ‘맛남의 광장’에선 이지아가 재출연해 포항의 맛을 소개했다.

이지아의 두 번째 출연에 농벤저스는 반색했다. 특히나 막내 김동준은 “데자뷔 아닌가?”라며 놀라워했고, 이지아는 “또 왔슈”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양세형은 “제주도에서 봤을 때랑 지금 볼 때 느낌이 다른 게 그땐 ‘펜트하우스’를 보기 전이었고 이번에 다 봤다. 김희철이 화를 낸 게 이해가 된다. 심수련도 뭔가 있는 것 같다. 처음엔 착한 역할이었는데 뭔가 있는 것 같다”면서 의심을 전했다.

녹화 당시는 ‘펜트하우스’ 최종회가 방영되기 전으로 작중 이지아가 연기한 심수련은 비극적인 엔딩을 맞았다.

이날 두 번째 출연답게 한층 편해진 모습으로 카메라 앞에 선 이지아에 김희철은 “처음 출연했을 때와 다르다”며 웃었다. 이에 이지아는 “누나 이미지 관리하게 해 달라”고 능청스레 청했다.

심지어 이지아는 스타일리스트 없이 ‘맛남의 광장’ 촬영에 나선 상황. 메이크업이 달라졌다며 짓궂게 반응하는 김희철에 이지아는 “처음 왔을 때랑 분위기가 다르다. 그땐 더 챙겨주는 분위기였는데”라고 장난스럽게 푸념했다.

이에 백종원은 “우린 친해지면 안 챙긴다. 알아서 분량도 얻고 밥도 해먹어야 한다. 그래서 규현과 박재범도 안 온다”며 폭소했다.

이날 백종원이 차려내 건 포항 시금치로 만든 근사한 한 상. 이에 이지아도 농벤저스도 폭풍먹방을 선보였다.

특히나 이지아는 “맛이 어떤가?”란 질문에 가슴을 부여잡고 감탄을 내지르는 것으로 농벤저스를 웃게 했다.

이에 김희철이 “양세형이 이상한 것만 가르쳤다”며 웃었다면 양세형은 “내가 알려준 건 없다. 이지아가 독창적으로 개발한 거다. 열정이 가득하다”면서 익살을 떨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맛남의 광장’ 방송화면 캡처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