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스포츠동아

'한국인의 밥상' 김혜수 "칼질 서툴러, 사람들이 불안해해"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입력 2021. 01. 14. 21:08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동아닷컴]
‘한국인의 밥상’ 김혜수 “칼질 서툴러, 사람들이 불안해해”

배우 김혜수가 요리하는 모습으로 색다른 매력을 발산했다.

14일 방송된 KBS1 ‘한국인의 밥상’은 배우 김혜수가 함께한 가운데 ‘10주년 특별기획 제2편 - 수고했어요, 그대’ 특집으로 꾸려졌다.

이날 김혜수는 최불암의 아내이자 배우 김민자와 함께 푸짐한 한상을 차렸다. 먼저 각종 재료를 넣고 돼지오겹살수육을 만들고 무채굴무침을 준비했다.

김혜수는 “종종 불 앞에 선다. 사랑하는 사람들을 만나면 그것만으로도 충분하다. 그런데 내가 좋아하는 음식을 함께 먹으면 모든 게 배가 되는 것 같다. 밥을 나눈 정의 힘이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사실 요리를 하긴 하는데 칼질이 서툴다. 내가 칼질하면 사람들이 너무 불안해하더라”고 쑥스러워했다.

김혜수와 김민자가 준비한 요리를 먹으며 최불암은 “황송한 한상이다”라고 고마워했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