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스포츠동아

'한국인의 밥상' 김혜수 "칼질 서툴러, 사람들이 불안해해"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입력 2021. 01. 14. 21:08

기사 도구 모음

배우 김혜수가 요리하는 모습으로 색다른 매력을 발산했다.

14일 방송된 KBS1 '한국인의 밥상'은 배우 김혜수가 함께한 가운데 '10주년 특별기획 제2편 - 수고했어요, 그대' 특집으로 꾸려졌다.

이날 김혜수는 최불암의 아내이자 배우 김민자와 함께 푸짐한 한상을 차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동아닷컴]
‘한국인의 밥상’ 김혜수 “칼질 서툴러, 사람들이 불안해해”

배우 김혜수가 요리하는 모습으로 색다른 매력을 발산했다.

14일 방송된 KBS1 ‘한국인의 밥상’은 배우 김혜수가 함께한 가운데 ‘10주년 특별기획 제2편 - 수고했어요, 그대’ 특집으로 꾸려졌다.

이날 김혜수는 최불암의 아내이자 배우 김민자와 함께 푸짐한 한상을 차렸다. 먼저 각종 재료를 넣고 돼지오겹살수육을 만들고 무채굴무침을 준비했다.

김혜수는 “종종 불 앞에 선다. 사랑하는 사람들을 만나면 그것만으로도 충분하다. 그런데 내가 좋아하는 음식을 함께 먹으면 모든 게 배가 되는 것 같다. 밥을 나눈 정의 힘이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사실 요리를 하긴 하는데 칼질이 서툴다. 내가 칼질하면 사람들이 너무 불안해하더라”고 쑥스러워했다.

김혜수와 김민자가 준비한 요리를 먹으며 최불암은 “황송한 한상이다”라고 고마워했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