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OSEN

효연 측 "DJ 공연 했을 뿐 전혀 무관..억측·오해 삼가해주길" [공식]

지민경 입력 2021. 01. 14. 19:04

기사 도구 모음

가수 효연 측이 버닝썬 논란 최초 제보자인 김상교 씨의 글과 관련해 "전혀 무관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효연의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14일 OSEN에 "효연은 당시 DJ 공연 섭외를 받고 공연했을 뿐, 해당 글과는 전혀 무관하다"며 "억측과 오해를 삼가해 주시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소속사 측은 효연은 공연만 했을 뿐 전혀 무관하며, 억측을 삼가해 달라고 당부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곽영래 기자] 가수 효연이 6일 오후 서울 성수동 레이어57에서 진행된 한 패션브랜드 론칭 행사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 youngrae@osen.co.kr

[OSEN=지민경 기자] 가수 효연 측이 버닝썬 논란 최초 제보자인 김상교 씨의 글과 관련해 "전혀 무관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효연의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14일 OSEN에 "효연은 당시 DJ 공연 섭외를 받고 공연했을 뿐, 해당 글과는 전혀 무관하다"며 "억측과 오해를 삼가해 주시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앞서 버닝썬 사태를 촉발시킨 김상교 씨는 자신의 SNS에 DJ 공연 중인 효연의 사진과 함께 효연에게 증언을 요구하는 글을 올려 파장을 일으켰다. 

하지만 소속사 측은 효연은 공연만 했을 뿐 전혀 무관하며, 억측을 삼가해 달라고 당부했다. /mk3244@osen.co.kr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