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뉴스1

'오후의발견' 우지원 "서장훈 나보고 '연예인 될거냐'고 하더니 계속 방송해"

윤효정 기자 입력 2021. 01. 14. 17:22

기사 도구 모음

우지원이 서장훈 비화를 공개했다.

14일 오후 방송된 MBC라디오 FM4U '오후의 발견 이지혜입니다'에는 농구선수 출신 우지원이 출연했다.

서장훈, 현주엽, 허재 등 농구선수 출신 방송인들이 맹활약 중이다.

그는 "농구 선후배들이 방송에 많이 나오니까 개인적으로 뿌듯하다. 다른 종목도 좋지만 농구인들이 잘 하면 더 뿌듯하더라"고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우지원/MBC라디오 '오후의 발견 이지혜입니다' 보이는 라디오 캡처© 뉴스1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우지원이 서장훈 비화를 공개했다.

14일 오후 방송된 MBC라디오 FM4U '오후의 발견 이지혜입니다'에는 농구선수 출신 우지원이 출연했다.

이날 우지원은 "초등학교 5학년 때 농구를 시작했는데 내성적인데 운동하면서 성격이 많이 바뀌었다"라고 말했다.

내성적인 성격으로 방송활동도 했던 것에 대해 "선수 생활을 그만두고 10년 정도 지났는데 그동안 종종 방송을 했다. 잘은 못 하지만 재미있다"라고 말했다.

서장훈, 현주엽, 허재 등 농구선수 출신 방송인들이 맹활약 중이다. 그는 "농구 선후배들이 방송에 많이 나오니까 개인적으로 뿌듯하다. 다른 종목도 좋지만 농구인들이 잘 하면 더 뿌듯하더라"고 했다.

서장훈에 대해서는 "워낙 입담이 좋고 날카로운 면이 있다"면서 비화를 꺼냈다. 그는 "내가 은퇴하고 해설위원이 돼서 서장훈의 경기를 해설한 적이 있다"면서 "내가 양복입고 있고 서장훈씨는 운동 중일 때인데 '지원이형 왜 이렇게 방송을 많이 해 연예인 할 거야?'라고 하더라. 그런데 서장훈씨가 은퇴하고 '무한도전' 나오고 계속 방송을 하지 않냐. 서장훈은 이에 대해 회피하고 있다"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면서 "요즘은 너무 잘 해서 보기 좋고 바빠서 보기도 힘들다"고 덧붙였다.

ichi@news1.kr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