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연합뉴스

'볼빨간 신선놀음' 서장훈 "이 프로그램도 100회 넘길 것"

김정진 입력 2021. 01. 14. 15:28

기사 도구 모음

추석 특집 파일럿 예능 '볼빨간 라면연구소'가 '볼빨간 신선놀음'으로 돌아온다.

김종국, 서장훈, 성시경, 하하 네 명의 MC는 지상으로 내려온 신선으로 변신해 옥황상제에게 바칠 음식을 찾아갈 예정이다.

여 PD는 "파일럿 프로그램이었던 '볼빨간 라면연구소'와 음식을 주제로 한다는 건 같지만, 완전히 다른 프로그램으로 재탄생했다"며 "블라인드로 평가가 진행된다는 점에서 기존의 요리 프로그램들과도 차이가 있다"고 설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저세상 맛' 찾는 블라인드 요리쇼..MBC TV 15일 첫 방송
MBC TV 새 예능 '볼빨간 신선놀음'의 서장훈 [MBC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정진 기자 박소연 인턴기자 = 추석 특집 파일럿 예능 '볼빨간 라면연구소'가 '볼빨간 신선놀음'으로 돌아온다.

김종국, 서장훈, 성시경, 하하 네 명의 MC는 지상으로 내려온 신선으로 변신해 옥황상제에게 바칠 음식을 찾아갈 예정이다. 네 MC의 입맛을 모두 충족시킨 레시피를 보유한 참가자는 금도끼를 받게 된다.

자신을 '롱런의 아이콘'이라고 소개한 서장훈은 14일 온라인 제작발표회에서 "한 프로그램이 정규 편성되기도 어렵지만, 오랫동안 살아남기도 어렵다"면서도 "제가 하는 프로그램들처럼 이 프로그램도 100회를 넘어설 것"이라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네 명의 MC 중 가장 까다로운 입맛을 가진 사람으로 꼽힌 그는 "저희 네 명을 다 충족시킨다면 그 음식이야말로 '저세상 맛'이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블라인드로 진행되기 때문에 편견과 선입견 없이 오로지 네 명의 입맛으로만 음식을 평가한다"고 말했다.

MBC TV 새 예능 '볼빨간 신선놀음'의 성시경 [MBC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요리 금손'이자 미식가로 소문난 성시경은 "요리도 좋아하고 잘 먹으니 출연하게 됐다"면서 "저희는 전문가가 아닌 일반인의 입장에서 요리를 평가하고, 요리사를 만나지 않고 음식을 먹는다"고 다른 요리 프로그램과의 차이점을 설명했다.

이어 "날마다 기준을 다르게 잡고 있지만 한 촬영 내에서는 같은 기준을 적용하려 노력하고 있다"면서 "다음 녹화 때는 '내가 좋아하는 사람에게 먹여보고 싶은 음식'으로 기준을 잡고 싶다"고 말했다.

김종국은 "녹화장에 가면서도 오늘은 어떤 분, 어떤 음식, 어떤 호흡으로 수다를 떨까 기대가 많이 되고 설레는 프로그램"이라며 "다른 방송보다 음식에 대한 감정을 날 것 그대로 보여드리기 때문에 호탕하게 웃을 수 있으실 것"이라고 재미 포인트를 밝혔다.

MBC TV 새 예능 '볼빨간 신선놀음' [MBC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볼빨간 신선놀음'은 JTBC에서 '아는 형님', '선암여고 탐정단' 등을 연출했던 여운혁 PD가 MBC로 복귀해 선보이는 첫 정규 프로그램이기도 하다.

여 PD는 "파일럿 프로그램이었던 '볼빨간 라면연구소'와 음식을 주제로 한다는 건 같지만, 완전히 다른 프로그램으로 재탄생했다"며 "블라인드로 평가가 진행된다는 점에서 기존의 요리 프로그램들과도 차이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서너 명이 모여 식사하는 것이 불편해지는 세상이다 보니 일상을 유지하는 것조차도 '신선놀음'이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며 기획 의도를 밝혔다.

15일 오후 9시 45분 첫 방송.

stopn@yna.co.kr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