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스포츠투데이

'미스트롯2' 윤태화vs홍지윤 데스매치→상위권 줄줄이 탈락 '반전' [TV스포]

김나연 기자 입력 2021. 01. 14. 14:14

기사 도구 모음

'미스트롯2' 예선전 진과 선을 차지하며 막강 진 후보로 꼽혀왔던 윤태화와 홍지윤이 운명을 가르는 본선 제 2라운드 '1대1 데스매치' 라이벌로 나선다.

14일 밤 10시 방송되는 TV조선 '미스트롯2' 5회에서는 총 39인의 본선 합격자가 직접 지목한 상대와 대결을 벌이는 '1대 1 데스매치'가 펼쳐진다.

무엇보다 이번 '1대 1 데스매치'에서는 예선전 진과 선을 차지한 윤태화와 홍지윤의 맞대결이 성사돼 또 한 번 현장을 경악케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윤태화 홍지윤 / 사진=TV조선 미스트롯2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미스트롯2' 예선전 진과 선을 차지하며 막강 진 후보로 꼽혀왔던 윤태화와 홍지윤이 운명을 가르는 본선 제 2라운드 '1대1 데스매치' 라이벌로 나선다.

14일 밤 10시 방송되는 TV조선 '미스트롯2' 5회에서는 총 39인의 본선 합격자가 직접 지목한 상대와 대결을 벌이는 ‘1대 1 데스매치’가 펼쳐진다. 무엇보다 이번 '1대 1 데스매치'에서는 예선전 진과 선을 차지한 윤태화와 홍지윤의 맞대결이 성사돼 또 한 번 현장을 경악케 했다. 홍지윤은 "내가 왜 선이냐. 진의 자리를 뺏어오겠다"고 도발했고, 윤태화 역시 "현역부로서, 언니가 쓴 맛을 보여줄게"라고 맞받아쳐 열기를 끌어올렸던 터.

사실상 결승전이라 불린 두 여제 중 승리를 차지한 이는 누구일지, 한 치 앞을 내다볼 수 없는 예측불허 '진' 쟁탈전의 결과가 초미의 관심을 부르고 있다.

그런가하면 이번 '1대 1 데스매치'에서는 새롭게 주목받는 신흥 강자들이 대거 쏟아져 나오며 한층 치열한 진(眞) 대란을 일으킬 전망이다. 참가자들은 이미 실력자로 정평이 나있거나, 자신보다 우월하다고 생각하는 상대를 과감히 뽑는 '맞불 작전'으로 승부사 기질을 발휘했던 상황. 특히 트롯맨 마스터 3인방 이찬원, 정동원, 장민호는 압도적 위용을 자랑하는 '1대 1 데스매치' 무대를 보며 1년 전이 떠오른 듯 새삼 감격에 젖었고, 급기야 이찬원은 "1대 1 대결에서 어떤 마스터가 나한테 하트를 안줬는지 다 각인이 된다"고 당시의 트라우마를 고백해 웃음을 자아냈다.

더욱이 경연이 거듭될수록 전혀 예상치 못한 판세가 이어지던 중 결국 막강 진 후보로 꼽혔던 이들과 인기투표 상위권을 차지했던 참가자들이 줄줄이 탈락하는 반전 결과가 발생해 충격을 안겼다. '다윗과 골리앗의 싸움'이라 불릴 만큼 최강자와 실력 차를 보였던 최약체가 무려 11대 0이라는 결과로 판도를 완전히 뒤집는, 그야말로 대반란이 터져 나왔던 것. 혼란과 전율이 가득했던 대결 끝에 과연 1대 1 데스매치 '진' 자리의 영광은 누가 차지하게 될 지 궁금증을 모으고 있다.

제작진은 "윤태화-홍지윤의 강대 강 대결이 예측불허 박진감을 자아내는 동시에, 기존에 두각을 드러냈던 참가자들 외에 새로운 괴물 다크호스들이 대거 등장해 그 어느 때보다 손에 땀을 쥐게 만드는 '진' 전쟁을 벌였다"며 "모두의 예상을 뛰어넘은 충격적인 '데스매치' 방송분을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미스트롯2'는 스마트폰 공식 투표 모바일 앱을 통해 '나만의 트롯여제'를 뽑기 위한 2차 대국민 응원 투표를 진행 중이다. 1일 1회, 1인당 7인을 중복 투표하는 방식이며 추후 결선 점수에 적극 반영된다. '미스트롯2' 5회는 14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ent@stoo.com]

Copyright ⓒ stoo.com All Rights Reserved.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