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뉴스엔

'언니한텐' 이지혜 "시험관 시술 두 번 만에 냉동 난자 다 써..또 채취"[오늘TV]

배효주 입력 2021. 01. 14. 10:15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배효주 기자]

이지혜와 강재준이 2세 계획을 솔직하게 털어놓는다.

1월 14일 방송되는 SBS플러스 ‘언니한텐 말해도 돼’에서는 MC 이지혜가 둘째 계획을 공개한다.

이날 방송에서 이지혜는 “감사하게도 첫째는 자연 임신이 됐다”라고 말한다. 이어 “시험관을 시도했는데 첫 번째는 실패를 하고 두 번째는 상황이 좋지 않아 시도도 하지 못했다. 냉동 난자가 있다고 했는데, 두 번 시도 만에 다 써버렸다. 얼마 전에 또 난자 채취를 했다”라고 전한다.

이 같은 고백을 하며 이지혜는 이런 스트레스를 푸는 자신만의 특급 노하우를 공개한다.

스페셜 MC로 함께 한 강재준 역시 이지혜의 이야기에 공감하며 “아내와 연애는 10년을 했고 결혼한 지는 4년이 됐다. 처음에는 아이와 건강을 신경 쓰지 않았는데 이제는 아이를 가져야 한다고 생각하니까 못 가질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든다”라며 솔직한 심경을 이야기한다. 오후 9시 방송.(사진=SBS플러스)

뉴스엔 배효주 hyo@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