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뉴스엔

조영구, 곤충요리 연구가 장모에 13년만 진심 고백 "먹기 싫어"(아콘)[어제TV]

최승혜 입력 2021. 01. 14. 06:01

기사 도구 모음

조영구가 곤충요리 연구가인 장모에게 진심을 고백했다.

눈맞춤 방에서 장모와 마주한 조영구는 "제가 13년간을 거짓말했다. 오늘 진실을 말하려고 하니까 너무 놀라시지 말라. 어머니가 해주신 콘충요리 정말 먹기 싫다"고 고백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최승혜 기자]

조영구가 곤충요리 연구가인 장모에게 진심을 고백했다.

1월 13일 방송된 채널A ‘아이콘택트’에서는 방송인 조영구가 출연해 장모와 눈맞춤을 진행했다.

조영구는 “이 분은 저를 너무 사랑하셔서, 저에게 믿음과 소망과 사랑을 정말 다 주시는 분”이라며 눈맞춤 상대에 대한 애정을 표시했다. 블라인드 건너편에 장모가 나타나자 조영구는 미소를 지으며 “엄마 예쁘시네요”라고 칭찬했다. 이에 장모는 “내가 예쁜 줄 이제 알았어?”라며 웃음을 감추지 못했다. 장모 역시 인터뷰를 통해 "조영구는 1등 사위다. 사위가 날 위해 깜짝 선물을 자주 한다”며 남다른 사위 사랑을 밝혔다.

이들의 모습에 MC 하하는 “아무 문제가 없어 보이는데 눈맞춤에 초대한 이유가 뭐지?”라고 궁금해 했다. 조영구는 “13년 동안 장모님에게 거짓말에 거짓말을 해왔다”며 “장모님이 미래 먹거리인 곤충 요리를 연구하시는 분이다. 어머님께 말씀을 못 드렸지만 곤충 요리 정말 맛 없다”고 털어놨다.

조영구는 “한번은 밀웜쿠키를 해주셨는데 맛있더라. 너무 맛있다고 했더니 그 다음에 메뚜기 등 곤충을 토핑으로 올린 피자, 귀뚜라미 떡국 등을 해주셨다. 딱 먹었는데 뭐가 톡 터지더라. 그 뒤로도 매미요리를 주셨는데 매미는 두렵더라. 제가 입만 딱 다물면 장모님이 행복하시니까 계속 맛있다고 거짓말했다. 이제는 용기 내서 말씀드리고 싶다”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장모는 “제가 지금까지 개발한 곤충요리가 1,000여가지에 달하고 식품으로 등록된 곤충이 8가지가 있다. 저는 그 외에 개미, 매미껍질로 요리를 만들었다”고 밝혔다. 장모는 “우리 식구들은 곤충 요리를 해주면 안 먹는다. 개미를 볶아줬더니 검정깨인 줄 알고 맛있게 먹었다. 그런데 다리가 하나 보인 뒤에는 안 먹더라”며 “유일하게 지금까지 잘 먹어주는 사람이 사위”라고 밝혔다.

눈맞춤 방에서 장모와 마주한 조영구는 “제가 13년간을 거짓말했다. 오늘 진실을 말하려고 하니까 너무 놀라시지 말라. 어머니가 해주신 콘충요리 정말 먹기 싫다”고 고백했다. 장모는 “뭔 소릴 하는 거야? 자네가 먹은 귀뚜라미가 수천마리는 될텐데”라며 황당해 했고, 조영구는 “그게 다 거짓말이다. 매미 요리를 해줬을 때 뱉어버리고 싶었는데 실망하실까봐 무조건 맛있다고 했다”고 토로했다. 이에 장모는 “자네 배우 해도 되겠네. 어떻게 그렇게 연기를 잘했어?”라며 충격을 받았다.

조영구는 “솔직히 말하면 엄마가 주방으로 갔을 때 몰래 뱉기도 했다”고 하자 장모는 “먹으면서 행복해하던 표정을 잊을 수가 없는데. 충격이네. 그게 진실이었어?”라며 화냈다. 이에 조영구는 “엄마가 그동안 나한테 정말 잘해주셨는데 다르게 대할까봐 그랬다. 그동안 진짜 힘들었다”고 털어놨다.

조영구는 “이번 설에는 소고기가 고명으로 올려진 떡국을 주시면 안되냐?”고 부탁했고 장모는 웃으며 흔쾌히 수락했다.(사진= 채널A ‘아이콘택트’ 캡처)

뉴스엔 최승혜 csh1207@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