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스포츠조선

이예린 "생방송 지미집 머리 충돌 사고, 기립박수+신청곡 쇄도"(라디오스타)

이유나 입력 2021. 01. 13. 23:57

기사 도구 모음

가수 이예린이 과거 '가요톱10' 방송의 최대 방송사고의 주인공으로 꼽혔다.

이예린은 13일 방송한 MBC '라디오스타'에서 스페셜 게스트로 출연해 아찔했던 당시를 떠올렸다.

이날 출연자 손범수가 '가요톱10' 생방송 방송사고에 대해 기억을 더듬는 와중 MC들은 "이예린 씨 지미집 사고가 진짜 크지 않았느냐"고 물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조선 이유나 기자] 가수 이예린이 과거 '가요톱10' 방송의 최대 방송사고의 주인공으로 꼽혔다.

이예린은 13일 방송한 MBC '라디오스타'에서 스페셜 게스트로 출연해 아찔했던 당시를 떠올렸다.

이날 출연자 손범수가 '가요톱10' 생방송 방송사고에 대해 기억을 더듬는 와중 MC들은 "이예린 씨 지미집 사고가 진짜 크지 않았느냐"고 물었다.

손범수는 "맞다. 그때 카메라 감독이 엄청 열정적인 분이셔서 무대에 난입했는데 리허설 때 동선보다 카메라가 낮게 들어간 것 같았다"며 "이예린 씨가 쓰러지면 어쩌나 걱정했다"고 말했다.

손범수가 제작진이 준비한 대본으로 이예린을 소개하는 멘트를 하자 '라디오스타' 무대에서 이예린이 등장해 모두를 놀래켰다.

이예린은 "그땐 제가 신인이다 보니까 제가 실수한줄 알고 아무일도 아닌듯 끝까지 불렀다"며 "부르던 중간에 관객들이 기립박수를 쳐주셨던 기억이 난다"고 말했다.

이어 "당시 카메라 감독님하고 저와 부딪칠때 순간 눈이 마주친 기억이 난다"며 "그 지미집 사고 이후 라디오에 신청곡이 쇄도했다"고 말했다.

결혼 6년차인 이예린은 "남편이 그때 일을 장난 친다. 머리가 단단한 것 같다거나 그때 이후로 사람이 순해진 것 같다고 한다"고 말했다.

당시 이예린은 '포풀러 나무 아래'라는 청순한 노래를 부른 뒤 '늘 지금처럼' 이라는 섹시한 곡으로 등장해 논란이 일기도 했다.

이예린은 "음방계에서 말썽꾸러기 취급을 받았다. '늘 지금처럼' 섹시 컨셉트라 노출이 있었다. 배꼽이 보이는 의상을 입는데 방송국에 엄격한 규정 때문에 많은 지적을 받았다"고 말했다.

lyn@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