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스타투데이

'트롯파이터' 아스트로 MJ, 시작부터 닭 성대모사? "무대를 뿌시겠다"

조상은 입력 2021. 01. 13. 23:54

기사 도구 모음

'트롯파이터' 아스트로 MJ가 그동안 보여줬던 아이돌로써의 매력이 아닌 다른 매력을 선보였다.

13일 방송된 MBN '트롯파이터'에서는 아스트로MJ가 출연해 눈길을 모았다.

이날 아스트로MJ는 시작부터 관심이 쏟아졌다.

무대를 완벽하게 즐기면서 아스트로 MJ는 남다른 매력을 제대로 보여줬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MBN 방송화면 캡처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조상은 객원기자]

'트롯파이터' 아스트로 MJ가 그동안 보여줬던 아이돌로써의 매력이 아닌 다른 매력을 선보였다.

13일 방송된 MBN '트롯파이터'에서는 아스트로MJ가 출연해 눈길을 모았다.

이날 아스트로MJ는 시작부터 관심이 쏟아졌다. 그럴만도 한게 닭 성대모사를 하면서 자신을 소개했기 때문. 이에 권혁수는 "정서는 저랑 비슷한거 같다"며 "실루엣만 다르다"고해 폭소케했다. 둘째이모 다비이모 노래에 맞춰서 춤을 추던 아스트로 MJ는 깃털처럼 가벼운 몸놀림을 자랑하기도 했다. MJ는 "오늘 나온 만큼 무대를 뿌시고 가겠다"며 각오를 보였다.

이윽고 마치 애인과 전화하는 듯한 연기를 선보이며 자연스럽게 무대를 시작했다. 그는 '니가 왜 거기서 나와'를 불렀고, 시원시원한 가창력을 자랑했다. 센스있는 무대 매너는 물론 유연한 댄스 실력까지 선보여 눈길을 사로잡았다. 무대를 완벽하게 즐기면서 아스트로 MJ는 남다른 매력을 제대로 보여줬다.

한편 MBN '트롯파이터'는 '보이스트롯'의 우승자 박세욱과 이슈메이커 김창열이 각각 가상의 기획사를 설립, 매주 새로운 가수, 배우, 아이돌, 개그맨, 스포츠 스타 등을 영입해 뽕끼 넘치는 '트로트 배틀'을 펼치는 프로그램이다.

ⓒ 스타투데이 & star.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