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스포츠동아

솔비, 난자 냉동 포기한 이유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입력 2021. 01. 13. 23:53

기사 도구 모음

가수 겸 화가가 솔비가 난자 냉동을 포기했다고 고백했다.

이날 솔비는 자발적 비혼모가 된 사유리를 보고 난자 냉동에 대해 고민했다고 털어놨다.

1984년생으로 올해 한국 나이로 38살이 된 그는 "생물학적으로 여자는 한계가 있으니까 난자은행에 대한 생각을 하게 되지 않나"라고 밝혔다.

솔비는 "난자은행을 알아봤는데 조건이 있더라. 6개월 동안 금주해야 하더라. 그래서 안 하기로 했다"고 웃으며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동아닷컴]
솔비, 난자 냉동 포기한 이유

가수 겸 화가가 솔비가 난자 냉동을 포기했다고 고백했다.

13일 밤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는 ‘가요 MC 톱텐’ 특집으로 손범수, 전진, 솔비, 찬희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솔비는 자발적 비혼모가 된 사유리를 보고 난자 냉동에 대해 고민했다고 털어놨다. 1984년생으로 올해 한국 나이로 38살이 된 그는 “생물학적으로 여자는 한계가 있으니까 난자은행에 대한 생각을 하게 되지 않나”라고 밝혔다. 솔비는 “난자은행을 알아봤는데 조건이 있더라. 6개월 동안 금주해야 하더라. 그래서 안 하기로 했다”고 웃으며 말했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저작권자(c)스포츠동아.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