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스포츠동아

전진 "김구라 아내, 김구라 아기 다루듯"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입력 2021. 01. 13. 23:48

기사 도구 모음

전진이 김구라 아내를 만난 후일담을 전했다.

전진은 김구라 부부와 2대2로 부부 동반 모임을 했다고 밝혔다.

전진은 "형이 오빠인데도 아내에게 맞춰주고 챙겨주는 모습을 처음 봤다. 본인도 모르게 하더라"며 "아내(류이서)도 김구라 형이 TV에서 본 것보다 훨씬 자상하다고 하더라"고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동아닷컴]
전진 “김구라 아내, 김구라 아기 다루듯”

전진이 김구라 아내를 만난 후일담을 전했다.

13일 밤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는 ‘가요 MC 톱텐’ 특집으로 손범수, 전진, 솔비, 찬희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전진은 김구라 부부와 2대2로 부부 동반 모임을 했다고 밝혔다. 그는 “형수가 외모도 미인이시고 우아하시더라. 내 아내도 나에게 그러는데 형을 아기를 다루듯이 하더라”고 말했다. 전진은 “형이 오빠인데도 아내에게 맞춰주고 챙겨주는 모습을 처음 봤다. 본인도 모르게 하더라”며 “아내(류이서)도 김구라 형이 TV에서 본 것보다 훨씬 자상하다고 하더라”고 전했다.

김구라는 “나는 굉장히 독립적인 사람이라 챙겨주는 것보다는 편안하게 해주는 게 좋다. 그런데 아내는 계속 나를 챙겨주려고 한다”고 쑥스러워했다.

전진은 “형수가 형 때문은 아니고 스트레스를 받으면 청소를 한다더라”고 제보했고 김구라는 “통화하면 ‘청소한다’고 하더라. 그만하라고 해도 본인이 하겠다니 내가 뭐라할 게 없다”고 말했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저작권자(c)스포츠동아.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