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스포츠조선

'라디오스타' 솔비 "흑역사? 과도한 스케줄 반항, 성형수술 직후 생방송"

이유나 입력 2021. 01. 13. 23:48

기사 도구 모음

가수 솔비가 데뷔 초 과도한 스케줄에 반항하는 마음으로 성형수술을 해버린 사건을 털어놨다.

솔비는 "데뷔 초에 진짜 바빴다. 하루에 스케줄을 7개를 뛰었다"며 "많이 지친 상태였는데 그럼에도 생방송을 계속할 때였다. 너무 힘들어서 반항하는 마음으로 성형 수술 상담을 갔다"며 "상담 받고 그 당일에 수술을 받았다. 바로 생방송에 출연했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조선 이유나 기자] 가수 솔비가 데뷔 초 과도한 스케줄에 반항하는 마음으로 성형수술을 해버린 사건을 털어놨다.

솔비는 13일 방송한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이건 제 돌발행동 흑역사다. 절대 자료화면 보내지 말아달라"고 부탁하면서 운을 뗐다.

솔비는 "데뷔 초에 진짜 바빴다. 하루에 스케줄을 7개를 뛰었다"며 "많이 지친 상태였는데 그럼에도 생방송을 계속할 때였다. 너무 힘들어서 반항하는 마음으로 성형 수술 상담을 갔다"며 "상담 받고 그 당일에 수술을 받았다. 바로 생방송에 출연했다"고 말했다.

그녀는 "지금 생각하면 그때 제 정신이 아니었다"며 "성형은 충동적으로 하면 안된다"고 조언했다.

또한 "성형 수술 전에는 심리검사를 받았으면 좋겠다. 그때 심리적으로 위로를 받았더라면 현명하게 대처했을 것"이라며 그때의 행동을 후회했다.

lyn@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