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스포츠조선

'골목식당' 비빔국수 양념에 닭죽을?..백종원 "알았으면 안 먹었을 것" 한숨

이우주 입력 2021. 01. 13. 23:28

기사 도구 모음

'골목식당' 백종원이 비빔국수 양념에 닭죽을 넣은 사장님에 경악했다.

백종원은 해물잔치국수와 비빔국수를 주문했다.

백종원은 음식을 기다리며 아무 말없이 닭죽을 비웠다.

백종원은 가장 먼저 사장님의 닭죽을 칭찬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조선닷컴 이우주 기자] '골목식당' 백종원이 비빔국수 양념에 닭죽을 넣은 사장님에 경악했다.

13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성남시 모란역 뒷골목 이야기가 공개됐다.

이번 솔루션을 함께할 가게는 생면국숫집, 김치찜짜글이집, 육개장집. 상황실은 가장 먼저 생면국숫집을 지켜봤다. 생면국숫집 사장님은 요식업 경력이 무려 22년 9개월. 사장님은 국수와 수제비 메뉴를 팔고 있었다.

백종원은 해물잔치국수와 비빔국수를 주문했다. 가게엔 닭죽 셀프바도 있었다. 사장님은 "칼국숫집에서 보리밥을 주는 대신 닭죽을 주기로 했다"고 밝혔다. 사장님이 음식을 만드는 사이 상황실에선 음식이 나오는 시간을 재보기로 했다. 백종원은 음식을 기다리며 아무 말없이 닭죽을 비웠다. 비빔국수와 잔치국수가 나오는 데까지는 총 14분이 걸렸다.

백종원은 가장 먼저 사장님의 닭죽을 칭찬했다. 하지만 닭죽을 내일부터 빼야 한다며 "국숫집에서 닭죽을 하면 안 된다. 보리밥, 열무김치는 입맛을 돋우지만 닭죽은 감칠맛이 강해서 국수 맛을 못 느낀다"고 밝혔다.

해물 잔치국수를 맛본 백종원은 "한 마디로 표현하면 면이 아깝다. 사진 찍고 끝난 것"이라고 아쉬워했다. 이어 비빔국수에 대해서는 "김장할 때 풀을 너무 걸쭉하게 쓰면 김치가 미끄덩거린다. 양념장이 그런 느낌"이라며 "기분이 나쁘다"라고 혹평했다. 원인은 양념장의 농도와 간을 맞추기 위해 넣은 닭죽이었다. 이를 들은 백종원은 "나 미리 들었으면 이거 안 먹었을 것"이라고 한숨을 쉬었다.

주방으로 간 백종원은 복잡한 동선도 지적했다. 백종원은 메뉴마다 다른 육수통을 보고 놀라며 "너무 어렵게 하셨다. 한 가지 육수를 쓰는 방법을 연구해보시라"라고 제안했다. 이어 생면을 살릴 수 있는 방법도 연구해야 한다고 밝혔다.

wjlee@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