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스포츠동아

'라디오스타' 찬희 "음방 MC 스타일 바꾸려다 잘릴 뻔"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입력 2021. 01. 13. 23:16

기사 도구 모음

SF9 찬희가 음악 방송 MC에서 잘릴 뻔한 이유를 고백했다.

13일 밤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는 '가요 MC 톱텐' 특집으로 손범수, 전진, 솔비, 찬희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현재 '쇼! 음악중심'의 MC는 "찬희는 지금도 쓰고 있다. 속으로는 힘든데 하다 보니 적응됐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동아닷컴]
‘라디오스타’ 찬희 “음방 MC 스타일 바꾸려다 잘릴 뻔”

SF9 찬희가 음악 방송 MC에서 잘릴 뻔한 이유를 고백했다.

13일 밤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는 ‘가요 MC 톱텐’ 특집으로 손범수, 전진, 솔비, 찬희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솔비는 ‘쇼! 음악중심’의 엔딩 시그니처 멘트 ‘기대하~쇼쇼쇼’를 자신이 만들었다고 밝혔다. 그는 “엔딩 멘트가 너무 뻔하더라. 우리 것을 만들기 위해 ‘기대하~쇼쇼쇼’ 아이디어를 냈다”고 설명했다.

현재 ‘쇼! 음악중심’의 MC는 “찬희는 지금도 쓰고 있다. 속으로는 힘든데 하다 보니 적응됐다”고 말했다. 그는 “음악 방송 진행은 톤도 기본적으로 높여야 하고 탱탱볼처럼 말해야 한다. 형식적인 게 있는 것 같다”며 “깨보려다가 호되게 혼났다. 자연스럽게 하려고 했는데 통통 튀지 않는다고 잘릴 뻔 했다”고 고백했다.

찬희는 “진행하다 발음 실수를 한 적 있다. ‘유료 문자 메시지’를 정확히 말해야 하는데 너무 긴장해서 ‘유료 멘사 메시지’로 말했다. 너무 죄송했다”며 “엑소 카이 선배의 무대를 소개하는 상황이었는데 ‘카이 선생님’이라고 실수하기도 했다”며 에피소드도 전했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저작권자(c)스포츠동아.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