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가화제

스타투데이

공효진, 폭설 고충 토로 "눈 치우는 거 어렵네"

신영은 입력 2021. 01. 13. 22:45

기사 도구 모음

배우 공효진이 폭설로 인한 고충을 토로했다.

공효진은 13일 자신의 개인 인스타그램에 "눈이 오는건 좋은데 치우는거 어렵네"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공효진은 양털 후리스를 입고 편안한 차림을 하고 있다.

한편, 배우 공효진은 2019년 KBS2 '동백꽃 필 무렵'에 출연, 현재 차기작을 검토 중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ㅣ공효진SNS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신영은 기자]

배우 공효진이 폭설로 인한 고충을 토로했다.

공효진은 13일 자신의 개인 인스타그램에 "눈이 오는건 좋은데 치우는거 어렵네"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공효진은 양털 후리스를 입고 편안한 차림을 하고 있다. 특히 공효진은 무언가를 찾는 듯한 모습으로 궁금증을 자아낸다.

한편, 배우 공효진은 2019년 KBS2 '동백꽃 필 무렵'에 출연, 현재 차기작을 검토 중이다.

shinye@mk.co.kr

ⓒ 스타투데이 & star.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