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가화제

한국일보

故 구하라 트위터 또 해킹 당했다..팬들 '분노'

진주희 입력 2021. 01. 13. 22:24

기사 도구 모음

故 구하라 트위터가 또 해킹을 당했다.

13일 故 구하라의 트위터에는 "언니들한테 남자 친구 소개해 주려고. 솔로이고 착한 오빠들 추가해 주세요"라는 글이 게재됐다.

홍보성 문구로 봤을 때 고인의 지인이 아닌 누군가가 계정을 해킹해 글을 작성한 것으로 추정된다.

해당 게시글에 이어 또다시 해킹이 의심되는 글이 게재되어 누리꾼들의 우려가 커지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故 구하라 트위터가 또 해킹 당했다.구하라 SNS

故 구하라 트위터가 또 해킹을 당했다.

13일 故 구하라의 트위터에는 "언니들한테 남자 친구 소개해 주려고. 솔로이고 착한 오빠들 추가해 주세요"라는 글이 게재됐다.

홍보성 문구로 봤을 때 고인의 지인이 아닌 누군가가 계정을 해킹해 글을 작성한 것으로 추정된다.

앞서 지난해 12월 14일에도 "123 9ld9c"라는 글이 작성되어 올라온 바 있다.

해당 게시글에 이어 또다시 해킹이 의심되는 글이 게재되어 누리꾼들의 우려가 커지고 있다.

한편 구하라는 2019년 11월 24일 향년 28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났다.

진주희 기자 mint_peach@hankookilbo.com

ⓒ한국일보 www.hankookilbo.com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