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가화제

한국경제

'라디오스타' 전진 "애연가 멤버들과 '금연송' 민망했다" 고백

장지민 입력 2021. 01. 13. 22:00

기사 도구 모음

신화 전진이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각종 비하인드 스토리를 털어놓는다.

13일 밤 10시 20분 방송 예정인 고품격 토크쇼 MBC '라디오스타'(기획 안수영 / 연출 강성아) 측은 전진의 '후니들은 이런 거 피우지 마라' 에피소드가 담긴 영상을 네이버 TV를 통해 선공개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특히 선 공개된 영상에서 전진은 신화 그룹 활동 시절 민망함에 카메라 뒤로 쏙 숨었던 에피소드를 공개해 폭소를 자아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라디오스타' 전진, 활동 비화 공개
"애연과 멤버들과 금연송 불러 '민망'
'라디오스타' 전진 / 사진 = '라디오스타' 방송 캡처


신화 전진이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각종 비하인드 스토리를 털어놓는다.

13일 밤 10시 20분 방송 예정인 고품격 토크쇼 MBC '라디오스타'(기획 안수영 / 연출 강성아) 측은 전진의 '후…니들은 이런 거 피우지 마라' 에피소드가 담긴 영상을 네이버 TV를 통해 선공개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날 방송은 각 방송사를 대표하는 전현직 음악 방송 MC 4인방 손범수, 전진, 솔비, SF9 찬희와 함께하는 '가요 MC 톱텐' 특집으로 꾸며진다. 최근 진행된 '라디오스타'의 녹화에서는 이들은 1990년대 음악 방송 황금기 시절 최고의 인기를 누린 '가요톱텐' 에피소드와 아찔한 생방송 실수담을 들려줬다. 

특히 선 공개된 영상에서 전진은 신화 그룹 활동 시절 민망함에 카메라 뒤로 쏙 숨었던 에피소드를 공개해 폭소를 자아냈다.

전진은 신화가 "금연송"을 불렀다며 수줍어했다. 이에 김구라는 당시 담배를 피웠는지 물었고, 전진은 순수한 얼굴로 "네!"라고 답해 모두를 웃음 짓게 하더니 "캠페인 송을 부르면서 민망했던 게, 멤버 중 담배를 피우는 사람도 있었다. 좋은 뜻으로 촬영했지만 찔리는 느낌이었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신화가 부른 금연송 '폐의 하루' 자료 화면이 공개됐다. 영상 속 신화 멤버들은 무대 위에서 카메라를 씹어 먹을 듯하던 모습과 달리 쭈뼛쭈뼛해 하는 모습이었다. 특히 신화의 메인 댄서로 늘 에너지 넘치는 모습을 자랑하던 전진은 멤버들 뒤에 숨었다가 나타났다를 반복하더니, 어색한 시선 처리와 표정을 지었다. 전진의 설명처럼 '금연'을 노래하며 많이 민망해하는 모습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영상을 본 스페셜 MC 탁재훈은 "왜 다 자신이 없어 보이죠?"라고 말했고, 김구라는 전진을 두고 "계속 숨네~"라고 거들어 웃음을 유발했다. 전진 역시 폭소를 터뜨렸다. 

또 김구라는 갑자기 '클린 폐' 부심을 부려 현장 모두를 폭소케 했다. 김구라는 "금연송은 내가 했어야 한다. 나는 태어나서 한 번도 담배 피운 적이 없다"고 자랑했다.

이에 전진은 "담배를 안 피우는 김종국, 이승기가 금연송을 불렀었다. 신화가 하게 돼 약간 민망했다"라고 덧붙여 웃음을 더했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국경제 &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s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