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엑스포츠뉴스

"상식 밖 행동 NO" vs "사과가 우선"..안상태, 층간소음 갈등 심화 [종합]

이송희 입력 2021. 01. 13. 21:50

기사 도구 모음

안상태 부부와 이웃 간의 층간소음 갈등이 점점 더 심화되고 있는 모양새다.

지난 1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개그맨 A씨 층간소음 좀 제발 조심해주세요'라는 글이 게재됐다.

이 글에 따르면 개그맨 A씨는 아래층의 항의에도 불구하고 지속적으로 층간소음을 일으켰다.

또한 A씨의 아내 SNS에는 아이가 집안을 뛰어다니는 모습과 대형 에어짐, 트램플린 등에서 노는 모습이 고스란히 담겨 있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이송희 기자] 안상태 부부와 이웃 간의 층간소음 갈등이 점점 더 심화되고 있는 모양새다. 

지난 1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개그맨 A씨 층간소음 좀 제발 조심해주세요'라는 글이 게재됐다.

이 글에 따르면 개그맨 A씨는 아래층의 항의에도 불구하고 지속적으로 층간소음을 일으켰다. 견디다 못한 주민은 남편을 통해 항의했지만 돌아오는 대답은 '이렇게 찾아오는 거 불법인 거 아시죠? 많이 예민하시네요'였다고.

또한 A씨의 아내 SNS에는 아이가 집안을 뛰어다니는 모습과 대형 에어짐, 트램플린 등에서 노는 모습이 고스란히 담겨 있었다. 

특히 이 글쓴이는 A씨에 대해 '개그맨 겸 현 감독'이라고 지칭했고 이는 곧 안상태로 밝혀졌다.

안상태의 아내 조인빈 작가는 13일 엑스포츠뉴스에 "매트도 더 주문했고 아이를 늘 조심시켰다. 그런데도 계속 찾아왔다. 아이 아빠가 없을 때도 찾아오길래 '그건 안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당부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이어 "저희가 할 수 있는 건 다했다. 상식 밖의 행동을 한 건 아니다"라고 전하면서도 "이제 이사 밖에 없다고 판단해서 집도 내놨고 시중 집값보다 좀 더 싸게 내놓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도 "온라인에 공개한 사진에 아랫집 분들이 이사오기 전 사진도 있더라. 맞지 않는 부분은 반박하자니 싸움이 될 것 같아 가만히 있었다"며 "아랫집 배려 하지 않은 게 아니다"고 말했다. 

또한 "엘리베이터에서 만나면 아무 말도 안했다. 이번에 이휘재, 문정원 부부 관련해서 이슈가 되니 같이 이야기를 한 것 같다. 아닌 건 아니라고 해야할 거 같다"고 말했다. 


그러나 해당 글쓴이는 이 사실이 기사화 되자 "아직까지 사과가 없다. 하루에 5번 전화한 적 없다. 통화 기록을 떼서 증명할 수도 있다. 저를 민폐로 만든다"고 강조했다.

이어 집값에 대해서도 "아파트 매물 중 가장 고가인 걸 오늘 아침에도 확인했다. 왜 자꾸 가격을 올리는지 알 수 없다. 저를 예민한 사람으로 만드는 것 같아 기분이 좋지 않다"며 "사과를 하는 게 우선 아니냐"고 전했다.

또한 "평소에 안 좋은 감정이 있는 사람을 엘리베이터에서 만나면 얘기를 꼭 해야하나 말이 안 통한다. 오히려 피해자인 저희를 이상한 사람으로 몰아간다. 사과고 뭐고 그냥 뛰지나 말았으면 싶다"고 분개했다. 

winter@xportsnews.com / 사진 = 엑스포츠뉴스 DB

저작권자 ⓒ 엑스포츠뉴스 (xportsnews.com)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