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가화제

스포츠서울

이휘재·문정원→안상태까지..층간소음 문제로 잡음[종합]

이게은 입력 2021. 01. 13. 17:49 수정 2021. 01. 13. 19:01

기사 도구 모음

개그맨 이휘재·플로리스트 문정원 부부와 개그맨 안상태 가족이 층간 소음 논란의 주인공이 됐다.

이후 문정원은 SNS를 통해 먼저 "매번 죄송하다고 말씀드리기에도 너무나 죄송스럽다"고 사과한 후 "부분 부분 깐 매트로는 안되는 것 같아서 매트도 지금 집 맞춤으로 주문제작을 해놓은 상태이고, 저희도 이곳 이사 오면서 방음 방진이 이렇게 안 되는 곳인 줄 몰랐다"라고 해명했다.

같은 날 한 커뮤니티에는 안상태의 이웃도 층간 소음 갈등을 폭로해 눈길을 끌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서울 이게은기자] 개그맨 이휘재·플로리스트 문정원 부부와 개그맨 안상태 가족이 층간 소음 논란의 주인공이 됐다. 폭로와 해명이 오가며 잡음이 일었다.

먼저 지난 11일 한 누리꾼은 문정원의 SNS에 "아랫집인데 애들 몇 시간씩 집에서 뛰게 하실 거면 매트라도 제발 깔고 뛰게 해달라. 벌써 다섯 번은 정중하게 부탁드린 것 같은데 언제까지 아무런 개선도 없는 상황을 참기만 해야 되는지. 리모델링 공사부터 1년 넘게 참고 있는데, 저도 임신 초기라서 더 이상은 견딜 수가 없어서 댓글남기니 시정 부탁드린다"라고 적어 논란이 일었다.

이후 문정원은 SNS를 통해 먼저 "매번 죄송하다고 말씀드리기에도 너무나 죄송스럽다"고 사과한 후 "부분 부분 깐 매트로는 안되는 것 같아서 매트도 지금 집 맞춤으로 주문제작을 해놓은 상태이고, 저희도 이곳 이사 오면서 방음 방진이 이렇게 안 되는 곳인 줄 몰랐다"라고 해명했다.

또 "아이들 놀 때는 최대한 3층에서 놀게 하고 코로나로 인해 갈 곳도 없어서 친정집에 가있거나 최대한 어디라도 나가려고 해봐도 그게 요즘 날도 춥고 갈 데도 잘 없다"라고 적었다. 아울러 "며칠 샤워도 못하고 설거지도 아이들 우선 앉혀놓고 가만히 놀 수 있는 놀거리나 숙제 시켜놓고 밀린 일을 할 정도"라며 "저번에 말씀해주신 것처럼 옆집 기침 소리도 들리신다고 하셔서 정말 아이들 웃는 소리 조차 조용하라고 혼낼 때가 많다"며 자신들의 상황도 전했다.

하지만 여론은 문정원에게 달갑지 않았다. 사과는 했으나, 변명과 핑계로 점철되어 진정성이 보이지 않는다는 게 중론이었다. 또한 아랫집 이웃에게 사과했다기 보다 대중을 의식한 형식적인 사과문에 가까웠다는 시선도 있었다.

이를 의식한 문정원은 13일 2차 사과문을 통해 "변명의 어지 없는 저희 부주의가 맞다. 성숙하지 못한 저의 대처에 사과드린다. 다시 한번 죄송하다. 이 글을 작성하기에 앞서 다시 한번 주민분을 찾아뵙고 사과의 말씀을 드렸다. 현실적인 해결책과 관련해 대화를 나눴다"며 고개를 숙였다.

같은 날 한 커뮤니티에는 안상태의 이웃도 층간 소음 갈등을 폭로해 눈길을 끌었다. "두 번 정도 찾아가 부탁을 드렸는데 도무지 나아지는 게 없어서 남편을 한번 더 보냈다. 와이프가 만삭이여서 예민하니 조금만 조심해달라고. 근데 한참을 안오다가 남편이 얼굴이 시빨개져서 돌아왔다. 그런데 '이렇게 찾아오는 거 불법인 거 아시죠?', '많이 예민하시네요. 그럼 애를 묶어놓을까요?'라고 말했다더라"라는 글을 올린 것.

이후 안상태 아내인 일러스트레이터 조인빈 씨는 인스타그램을 통해 "저희를 비난할 의도로 너무 나쁘게 쓰셨던데 그 글만 보고 다 믿진 말라"며 "저희를 아시는 분은 아시겠지만 절대 다른 사람에게 피해 주기 싫어하는 성격이고 절대 맘 놓고 신나게 뛰지 않는다. 심지어 저희 집이 아닌 다른 집 공사를 하는데도, 저희 집으로 경비실 관리실 아저씨들을 보내 항의를 하시고 하루에도 몇 번씩 벨을 누른다. 온 신경을 우리 집을 타깃으로 곤두세우고 계속해서 신고하고 공격하는 것도 상식적이진 않은 것 같다"라는 글로 반박했다.

이후 안상태 이웃은 "해명글 잘 봤는데 저희는 매일 댁에 찾아가지 않았고 정확히 세 번 찾아갔다. 갈 때마다 공손하게 두 손 모아 말씀드리고 왔다"는 취지의 글을 올리며 재반박에 나섰다. 아직 갈등은 봉합되지 않은 모양새다.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집에 머무는 시간이 많아지며 층간 소음이 더욱 예민한 사회문제로 대두된 가운데, 이들이 가해자로 지목되며 공분한 분위기도 형성됐다. 반면 개인적인 일인 만큼 공론화될 필요는 없다며 과열된 양상을 경계하려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eun5468@sportsseoul.com

사진ㅣ문정원 SNS, 스포츠서울 DB

Copyright ⓒ 스포츠서울 & sportsseoul.com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