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가화제

MK스포츠

조민아, 정인이 양부모에 분노 "방치·학대 의도는 없었다고?"(전문)

손진아 입력 2021. 01. 13. 16:42

기사 도구 모음

쥬얼리 출신 조민아가 정인이 양부모를 향한 분노를 표했다.

한편 정인이 사건은 생후 16개월 정인이가 입양된 지 271일 만에 양부모의 학대로 세상을 떠난 사건으로, 지나 2일에는 SBS '그것이 알고싶다'(이하 '그알')을 통해 집중 조명돼 많은 이들의 공분을 샀다.

정인이를 학대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 양부모에 대한 첫 재판은 오늘(13일) 열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매경닷컴 MK스포츠 손진아 기자

쥬얼리 출신 조민아가 정인이 양부모를 향한 분노를 표했다.

조민아는 13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체벌은 인정하지만 방치와 학대 의도는 없었다고?”라는 글을 적었다.

이어 “죄책감이나 뉘우침은 전혀 없고, 신변보호조치까지 요청한 가증스러움에 분노가 치밉니다”라며 “부디 합당한 처벌 부탁드립니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조민아가 정인이 양부모를 향한 분노를 표했다. 사진=조민아 인스타그램
한편 정인이 사건은 생후 16개월 정인이가 입양된 지 271일 만에 양부모의 학대로 세상을 떠난 사건으로, 지나 2일에는 SBS ‘그것이 알고싶다’(이하 ‘그알’)을 통해 집중 조명돼 많은 이들의 공분을 샀다.

정인이를 학대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 양부모에 대한 첫 재판은 오늘(13일) 열렸다.

이날 검찰은 정인이 사건 양부모의 첫 공판에서 아동학대치사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양모 A씨에게 살인죄를 추가하는 내용의 공소장 변경을 신청했다. 양모 A씨는 변호인을 통해 “고의가 없었다”고 주장하며 혐의를 부인했다.

이하 조민아 글 전문.

체벌은 인정하지만

방치와 학대 의도는 없었다고?

죄책감이나 뉘우침은 전혀 없고,

신변보호조치까지 요청한

가증스러움에

분노가 치밉니다.

부디 합당한 처벌 부탁드립니다

온국민이 지켜보고 있습니다.

#정인아지켜줄게 / jinaaa@mkculture.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