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가화제

세계일보

결혼식 열흘 앞둔 '예비신부' 김영희, 웨딩드레스 착샷 공개.."왜 이렇게 떨리죠"

경예은 입력 2021. 01. 13. 15:44

기사 도구 모음

  개그우먼 김영희(37·사진 왼쪽)가 결혼을 앞두고 웨딩드레스를 입은 모습을 공개했다.

김영희는 13일 개인 SNS에 "D-10"이라는 문구와 함께 사진 하나를 게재했다.

사진 속 김영희는 새하얀 웨딩드레스를 입고 부끄러운 듯 바닥을 응시하고 있다.

한편 김영희는 10살 연하의 프로야구 선수 출신 윤승열(사진 오른쪽)과 오는 23일 웨딩마치를 울린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개그우먼 김영희(37·사진 왼쪽)가 결혼을 앞두고 웨딩드레스를 입은 모습을 공개했다.

김영희는 13일 개인 SNS에 “D-10”이라는 문구와 함께 사진 하나를 게재했다.

사진 속 김영희는 새하얀 웨딩드레스를 입고 부끄러운 듯 바닥을 응시하고 있다. 아름다운 자태를 자랑하는 그의 모습이 감탄을 자아낸다.

이를 본 그의 지인이 ‘옴마 이쁘다. 순백의 신부님’이라고 댓글을 남기자, 김영희는 “언니 왤케 떨리죠”라며 결혼 소감을 전했다.

다른 누리꾼들은 “곱다 고와”, “축하합니다”, “얼마 안 남았네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김영희는 10살 연하의 프로야구 선수 출신 윤승열(사진 오른쪽)과 오는 23일 웨딩마치를 울린다.

경예은 온라인 뉴스 기자 bona@segye.com
사진=김영희 인스타그램 캡처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