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일간스포츠

'라이브온' 연우 "따뜻한 작품 출연할 수 있어 영광"

황소영 입력 2021. 01. 13. 14:38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라이브온' 연우

배우 연우가 JTBC 드라마 '라이브온' 종영 소감을 전했다.

연우는 13일 소속사 MLD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좋은 사람들과 함께 한 모든 순간이 행복했다. 따뜻한 작품에 출연할 수 있어 너무나 영광이었다"라고 종영 소감을 전했다.

이어 "고생해준 우리 모든 스태프분들께도 다시 한번 정말 감사하다는 인사드린다"라고 고마움을 전했다.

연우는 극 중에서 강재이 역을 연기하며 극에 활력을 불어넣었다. 단순하면서도 털털한 성격으로 '인간 사이다'로 불리며 모든 등장인물들과 허물없이 지내는 등 감초 역할을 톡톡히 했다.

노종현(도우재)과 공식 커플로 달달한 설렘과 공감을 더하는 현실 연인 연기로 눈길을 사로잡았다. 특히 부러움을 자아낼 만큼 알콩달콩한 두 사람의 모습이 깊은 인상을 남겼다.

연우는 현재 방영 중인 KBS 2TV 수목극 '바람피면 죽는다'에서도 활약하고 있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 사진=MLD엔터테인먼트

Copyrightsⓒ일간스포츠, JTBC Content Hub Co.,Ltd. All Rights Reserved.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