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뉴스엔

'미스트롯2' 전유진→김다현 양보없는 집안 대결, 마스터 경악한 반전 결과

박수인 입력 2021. 01. 13. 14:08

기사 도구 모음

'미스트롯2' 전유진-김다현-김태연-김수빈-임서원이 1대 1 데스매치를 펼친다.

1월 14일 방송되는 TV조선 '미스트롯2' 5회에서는 총 39인의 본선 합격자가 직접 지목한 상대와 대결을 벌이는 '1대 1 데스매치'의 막이 오르면서, 안방극장을 짜릿한 전율로 휘감는다.

특히 지난 본선 1라운드 팀 미션 당시 끈끈한 우정을 과시했던 초-중등부가 돌연 서로를 대결 상대로 지목하는 숙명의 대결을 예고해 스튜디오를 술렁이게 했던 터.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박수인 기자]

'미스트롯2' 전유진-김다현-김태연-김수빈-임서원이 1대 1 데스매치를 펼친다.

1월 14일 방송되는 TV조선 ‘미스트롯2’ 5회에서는 총 39인의 본선 합격자가 직접 지목한 상대와 대결을 벌이는 ‘1대 1 데스매치’의 막이 오르면서, 안방극장을 짜릿한 전율로 휘감는다. 더욱이 ‘데스매치’ 미션은 둘 중 한 명은 붙고, 한 명은 반드시 탈락해야만 가차 없는 룰로 전 라운드 중 가장 잔혹하다 일컬어지는 ‘죽음의 미션’. 이에 참가자들 또한 어느 때보다도 사활을 걸고 무대를 준비, 필살의 무기를 꺼내들고 무대에 나서 현장의 열기를 불 지폈다.

특히 지난 본선 1라운드 팀 미션 당시 끈끈한 우정을 과시했던 초-중등부가 돌연 서로를 대결 상대로 지목하는 숙명의 대결을 예고해 스튜디오를 술렁이게 했던 터. 이들은 상대의 기선을 제압하려는 듯 왜 상대를 지목했냐는 질문에 “만만해서 골랐어요”, 라는 등 서슴없는 도발로 시작하기 전부터 신경전을 폭발시켰다. 또한 미션곡으로 같은 노래를 고르는 돌발 상황이 일어나자 “전 양보 안 해요. 절대 못해요”라며 한 발자국도 물러서지 않는 모습으로 들끓는 승부욕을 드러내, 역대급 잔혹사가 펼쳐질 것을 예감케 했다.

그런가하면 ‘환상의 댄스 파트너’로 불리던 두 동갑내기 절친 역시 서로를 대결 상대로 지목, 마스터들마저 “얘네는 대체 왜 이렇게 뽑은거냐”는 탄식을 터져 나오게 했다. 또한 한 참가자는 경연 당일에서야 알게 된 상대의 초대형 스케일 무대에 당황, 끝내 무대 아래로 내려가 펑펑 눈물을 흘리며 “졌다는 생각밖에 안 든다”고 오열, 현장을 들끓게 했다. 무엇보다 한치 앞을 내다볼 수 없는 긴박한 분위기가 이어지던 끝에, 결국 마스터 모두를 경악하게 만든 역대급 임팩트의 최종 결과가 탄생해 현장을 소름과 전율로 휘감았다.

제작진은 “자신의 원하는 노래와 무대를 꾸밀 수 있는 미션인 만큼, 예선전과 팀 미션에서는 미처 눈에 띄지 않았던 실력파 인물들이 속출할 예정”이라고 귀띔을 건네며 “한층 업그레이드된 고퀄리티 무대로 모두가 예상 못한 반전 결과를 만들어 낼 트롯 여제들의 무대를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14일 오후 10시 방송. (사진=TV CHOSUN 제공)

뉴스엔 박수인 abc159@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