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가화제

스타투데이

'정희' 문소리 "장준환·박찬욱·이창동 동시 캐스팅? 이창동 작품 찍을 것"

김예지 입력 2021. 01. 13. 13:57

기사 도구 모음

배우 문소리가 다소 웃픈 이유로 이창동 감독의 작품에 출연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문소리는 "가장 오케이 사인을 안 주는 감독은 장준환 감독이다"라며 센스있게 남편을 꼽았다.

한편, 문소리는 배우이자 공동 프로듀서로 참여한 영화 '세자매'(감독 이승원)의 개봉을 앞두고 있다.

문소리와 장준환 감독은 지난 2016년 결혼, 슬하에 딸을 두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김예지 인턴기자]

배우 문소리가 다소 웃픈 이유로 이창동 감독의 작품에 출연하겠다고 밝혔다.

13일 방송된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이하 '정희')에는 게스트로 문소리가 출연했다. 라디오에서 만나기 힘든 문소리의 등장에 청취자들의 실시간 문자가 쏟아졌다.

한 청취자는 "영화제에서 상을 엄청 받으셨다. 그동안 상 받을 때 정말 미리 안 알려주냐"라고 문자를 보내왔다. 이에 문소리는 "케이스 바이 케이스다. 큰 곳은 보통 안 가르쳐주고 생긴지 얼마 안 된 곳에서는 넌지시 알려준다. 딱 말해주는 건 아니고 '못 오시면 앰뷸런스라도 불러드리겠다'라는 식으로 하셨다"라고 말해 궁금증을 풀어줬다.

또 다른 청취자는 "문소리 씨는 대 감독님들과 작업을 많이 하셨잖나. 그중 제일 까다로웠던 감독은 누구였나"라고 물었다. 이에 문소리는 "가장 오케이 사인을 안 주는 감독은 장준환 감독이다"라며 센스있게 남편을 꼽았다.

이에 다른 청취자가 "같은 시기에 장준환, 이창동, 박찬욱 감독 등 스타 감독들이 동시에 캐스팅을 하면 누구 작품을 찍겠냐"라고 문자를 보내자 "경로우대를 해야 한다. 언제 가실 지 모른다"라며 이창동 감독을 꼽았다. DJ 김신영은 "토크가 정말 시원시원하다"라며 흡족해했다.

문소리는 지난 2000년 개봉한 이창동의 영화 '박하사탕'에서 설경구와 호흡을 맞춰 연기력을 인정 받았다.

한편, 문소리는 배우이자 공동 프로듀서로 참여한 영화 '세자매'(감독 이승원)의 개봉을 앞두고 있다. 문소리와 장준환 감독은 지난 2016년 결혼, 슬하에 딸을 두고 있다.

stpress1@mkinternet.com

사진|MBC 보이는 라디오

ⓒ 스타투데이 & star.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