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가화제

스포츠동아

차인표 "출연 거절한 신애라, 지금쯤 후회할 걸요?" [DA:인터뷰②]

동아닷컴 함나얀 기자 입력 2021. 01. 13. 13:46

기사 도구 모음

차인표가 아내 신애라의 '차인표' 감상 후기를 전했다.

차인표는 "신애라가 넷플릭스에서 공개할 줄 알았으면 출연하지 않았을까. 전 세계 시청자들에게 공개될 기회를 놓쳤다 안타깝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차인표는 "실제 부부는 어느 모습에 가깝냐"는 질문에 "둘 다 있다. 이런 모습도 있고 저런 모습도 있다. 신애라가 바쁠 때는 다그치는 모습이 있다. 내가 아내가 정리한 걸 어지르거나 말하는 걸 안 따를때 그런 목소리가 나온다"고 살짝 고자질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신애라, 극중 차인표 불쌍하다고"
"온가족이 울며 웃으며 함께 관람"
[동아닷컴]
차인표가 아내 신애라의 ‘차인표’ 감상 후기를 전했다.

차인표는 최근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된 영화 ‘차인표’에 차인표 역을 맡아 출연했다. 김동규 감독이 그린 허구 세상 속 차인표에 ‘현실’ 차인표를 담아 연기한 것. 영화를 통해 차인표는 코믹한 이미지도 가능하다는 연기변신에 성공했으나, 현실과 허구의 경계선을 아슬아슬하게 넘나드는 대본 때문에 다소 희화화될 여지도 있었다.

‘한물 간 왕년의 스타’라는 현실을 직시하지 못하고 전성기에 빠져 사는 극중 차인표. 동료 배우는 물론 후배 배우에게까지 캐스팅이 밀리고, 찾아주는 방송도 없다. 남성미는 동네 아줌마들에게나 먹히는 수준까지 왔다.

코믹하지만 조금은 짠한 차인표. 차인표는 넷플릭스 공개와 동시에 온 가족이 모여 ‘차인표’를 시청했다고 한다. 이를 보는 가족들의 반응은 어땠을까?

“코믹 요소가 있을 때는 많이 웃었다. 신애라는 내 아내다보니 극중 내 불쌍한 장면에서는 현실이랑 허구를 분간 못하고 측은해 하거나 불쌍하다고 했다. 웃다가 불쌍해 하다가의 반복이었다. 대학생 아들, 사춘기 딸 둘도 울고 웃으며 같이 봤다. 끝나고 나니 아내가 아이들한테 ‘너희들 아빠가 얼마나 밖에서 고생하는지 알겠지?’ 하더라”

신애라의 잔소리도 극의 재미 요소 중 하나. 신애라는 목소리 출연을 통해 ‘차인표’ 세계관의 현실감을 더했다. 차인표는 “원래는 제작자 김성한 대표님과 김동규 감독님이 출연 요청을 했다. 아내가 출연은 안 하겠다고 했다. 목소리라도 나와 달라고 타협을 봤다”고 출연 성사 배경을 밝혔다. 그러면서 신애라가 출연을 거절한 점을 후회할 것이라고 말했다. 차인표는 “신애라가 넷플릭스에서 공개할 줄 알았으면 출연하지 않았을까. 전 세계 시청자들에게 공개될 기회를 놓쳤다 안타깝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차인표’에서는 왕년의 차인표가 등장한다. 이 과정에서 젊은 시절 신애라는 애정이 넘치는 눈빛으로 차인표를 바라본다. 반면 극중 신애라는 내내 앙칼진 목소리로 등장한다. 과거와는 다소 온도차가 있는 모습이다. 차인표는 “실제 부부는 어느 모습에 가깝냐”는 질문에 “둘 다 있다. 이런 모습도 있고 저런 모습도 있다. 신애라가 바쁠 때는 다그치는 모습이 있다. 내가 아내가 정리한 걸 어지르거나 말하는 걸 안 따를때 그런 목소리가 나온다”고 살짝 고자질했다. 그러면서도 “사랑을 표현하거나 사랑을 나눌 땐 좋은 목소리가 나오기도 한다”며 웃어보였다.

동아닷컴 함나얀 기자 nayamy94@donga.com

저작권자(c)스포츠동아.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