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뉴스1

'정희' 문소리 "김선영·장윤주와 자주 만나..세 딸들도 모여 놀아"

고승아 기자 입력 2021. 01. 13. 13:37

기사 도구 모음

배우 문소리가 영화 '세자매' 배우들의 끈끈한 케미를 밝혔다.

한편 문소리가 주연을 맡은 영화 '세자매'는 겉으로는 전혀 문제없어 보이는 가식덩어리, 소심덩어리, 골칫덩어리인 세 자매가 말할 수 없었던 기억의 매듭을 풀며 폭발하는 이야기를 그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MBC 라디오 방송 갈무리 © 뉴스1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배우 문소리가 영화 '세자매' 배우들의 끈끈한 케미를 밝혔다.

13일 오후 방송된 MBC 라디오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에는 문소리가 출연했다.

이날 문소리는 '세자매' 작업에 제작 및 기획자로도 참여하게된 과정을 회상했다. 그는 "처음에는 시나리오 주시면서 같이 작업하고 싶다고 제안을 주셨고, 좋아서 시작했는데 그때 시나리오만 가지고 저를 만난 상태라 제가 처음부터 영화가 만들어지는 과정을 모두 지켜봤고, 그때 제가 뭐라도 도와드려야겠다 싶어서 같이 고민하고 만들어갔다"라며 "저도 '액션'하면 연기하겠지만 그 이전에 같이 할 수 있으니까 그런데 제작, 프로듀서로 나가니까 뭔가 있을 것 같지만 사실 그게 일상이었다. 이전에도 이렇게 해왔는데 직함이 달리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김선영, 장윤주와 끈끈한 케미에 대해 "원래 작품할 때 자주 연락하다가도 끝나면 자연스레 멀어지기도 하고, 다 그렇지 않느냐"라며 "그런데 '세자매'는 뭐라 그럴까 작품을 위해서 내놓는 심정으로 셋이 자주 모였다"고 했다. 또한 "저희 집에 모여서 각자 가족, 딸을 데리고 왔는데 마침 저와 김선영, 장윤주 모두 딸이 있어서 세 딸들이 모여서 놀기도 했다. 각자 촬영 아닌 날에도 연기 어떻게 하는지 촬영장에 계속 오기도 하고, 안 오면 서운해했다"고 밝혔다.

한편 문소리가 주연을 맡은 영화 '세자매'는 겉으로는 전혀 문제없어 보이는 가식덩어리, 소심덩어리, 골칫덩어리인 세 자매가 말할 수 없었던 기억의 매듭을 풀며 폭발하는 이야기를 그렸다. 1월 개봉 예정.

seunga@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