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요음악

뉴스엔

윤하, 단독 콘서트 코로나19 여파 연기→취소 "꼭 만날 수 있길 기도"

석재현 입력 2021. 01. 13. 11:22

기사 도구 모음

가수 윤하가 단독 콘서트를 결국 취소하기로 결정했다.

1월 12일 윤하는 공식 팬카페와 개인 SNS를 통해 단독 콘서트 취소 소식을 전했다.

이어 "그러나 공연 일정을 연기했음에도 불구하고 일일 확진자 수가 감소하지 않는 상황 속에서 공연을 진행하는 것은 관객과 아티스트, 스태프의 안전을 보장할 수 없다고 판단해 부득이하게 공연 취소를 결정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석재현 기자]

가수 윤하가 단독 콘서트를 결국 취소하기로 결정했다.

1월 12일 윤하는 공식 팬카페와 개인 SNS를 통해 단독 콘서트 취소 소식을 전했다. 그는 "(2020년) 12월 진행 예정이었던 콘서트는, 코로나 19의 지속적인 확산과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격상으로 인해 1월로 연기해 진행하고자 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러나 공연 일정을 연기했음에도 불구하고 일일 확진자 수가 감소하지 않는 상황 속에서 공연을 진행하는 것은 관객과 아티스트, 스태프의 안전을 보장할 수 없다고 판단해 부득이하게 공연 취소를 결정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또 "이처럼 힘든 시기에도 콘서트를 기다뎌주시고 많은 관심과 성원을 보내주신 관객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모두의 안전을 위해 심사숙고해 내린 결정이니 너른 양해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윤하는 SNS에 "2021년은 꼭 만날 수 있길 기도한다"고 남겼다.

윤하는 오는 22일부터 다음달 7일까지 연세대학교 백주년기념관에서 지난해 기획한 연말 콘서트 '마인드셋'을 열고 팬들과 만날 예정이었다. 그러나 코로나19 상황이 나아지지 않자 공연 취소를 결정했다. (사진=뉴스엔DB, 윤하 인스타그램)

뉴스엔 석재현 jhyun@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