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뉴스엔

방탄소년단 제이홉 中팬클럽, 8500만 원 기부→희망병원 완공

황혜진 입력 2021. 01. 13. 10:47

기사 도구 모음

그룹 방탄소년단 멤버 제이홉(본명 정호석)의 이름을 딴 중국 병원이 건립된 것으로 알려졌다.

제이홉 중국 팬클럽 측은 1월 12일 트위터를 통해 중국 안후이성 첸산현에 정호석 희망병원이 세워졌다고 밝히며 현장 사진을 공개했다.

팬클럽 측에 따르면 이번 병원 건립은 지난해 제이홉의 생일(2월 18일)을 기념해 팬클럽이 중국의 희망공정사업에 50만 위안(한화 약 8천500만 원)을 기부하며 이뤄졌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황혜진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 멤버 제이홉(본명 정호석)의 이름을 딴 중국 병원이 건립된 것으로 알려졌다.

제이홉 중국 팬클럽 측은 1월 12일 트위터를 통해 중국 안후이성 첸산현에 정호석 희망병원이 세워졌다고 밝히며 현장 사진을 공개했다.

팬클럽 측에 따르면 이번 병원 건립은 지난해 제이홉의 생일(2월 18일)을 기념해 팬클럽이 중국의 희망공정사업에 50만 위안(한화 약 8천500만 원)을 기부하며 이뤄졌다. 희망공정사업은 ‘중국 청소년발전기금회’가 민간 기부금을 모아 빈곤 지역의 각종 환경 개선을 추진하는 프로젝트로 전해졌다.

팬클럽은 지난해 기부 소식을 전하며 “중국 농촌지역의 의료시설인 향진 위생원은 건물과 설비 등이 낙후돼 의료 시설로서 기능이 저하된 곳들이 많다. 기부금은 향진 위생원의 신축 및 개축, 의료 장비 추가 설치, 의료진 양성 등을 위해 사용될 예정이며 완공까지 약 1년이 소요된다”고 말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기부금 증서, 사업 보고서뿐 아니라 기부금으로 구입한 각종 의료장비와 영수증이 포함돼 있다.

팬클럽은 “정호석 희망병원은 의료 시설에 쉽게 접근하지 못하는 산간 및 저소득 계층 주민들에게 도움을 줄 것"이라고 기부 의미를 설명했다.

제이홉 중국 팬클럽의 뜻깊은 기부 활동은 처음이 아니다. 지난해 6월에는 제이홉 데뷔 7주년을 기념해 중국의 공공복지 보험 프로그램에 여성 2대 암 예방과 치료를 위한 보험금 660명 분을 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이홉 중국 팬클럽 SNS)

뉴스엔 황혜진 bloss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