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뉴스엔

'라스' 이예린 "노출 예민했던 시절, 옷 찢어지게 춤췄다"[오늘TV]

이민지 입력 2021. 01. 13. 08:04

기사 도구 모음

손범수와 이예린이 27년이 지난 지금까지 기억되는 전설의 '가요톱텐' 생방송 충돌 사고를 재구성한다.

손범수가 전하는 생생한 과거 썰과 여전히 맛깔나는 음악 방송 무대 소개 멘트 재현 덕분에 모두가 추억에 빠진 가운데, '전설의 생방송 사고'의 주인공 이예린이 기습 등장해 현장을 술렁이게 했다.

이어 '전설의 생방송 사고' 짤의 주인공 이예린과 손범수가 만나 아찔했던 27년 전 그날의 사건을 재구성하는 시간이 이어진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이민지 기자]

손범수와 이예린이 27년이 지난 지금까지 기억되는 전설의 ‘가요톱텐' 생방송 충돌 사고를 재구성한다.

1월 13일 방송되는 MBC '라디오스타'에는 전현직 음악 방송 MC 4인방 손범수, 전진, 솔비, SF9 찬희와 함께하는 ‘가요 MC 톱텐’ 특집으로 꾸며진다.

음악 방송 생방송 사고하면 빼놓을 수 없는 장면이 있다. 1994년 이예린이 당대 최고의 음악 방송 ‘가요톱텐' 무대에 올라 꾸민 '포플러 나무 아래' 무대다. 뒤편에서 노래하던 이예린은 무대 중앙으로 걸어 나왔고, 이때 그의 모습을 근사하게 잡으려던 크레인 카메라와 제대로 충돌했다. 이후 이예린은 아무 일도 없었다는 듯이 노래를 불렀다. 이 장면은 27년이 지난 지금도 ‘전설의 가요톱텐 생방송 사고’로 기억되고 있다.

이는 ‘가요톱텐’ MC 손범수도 잊지 못하는 아찔한 장면이다. 손범수는 “아차 싶었다. (이예린이) 쓰러지면 어쩌나 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손범수가 전하는 생생한 과거 썰과 여전히 맛깔나는 음악 방송 무대 소개 멘트 재현 덕분에 모두가 추억에 빠진 가운데, ‘전설의 생방송 사고’의 주인공 이예린이 기습 등장해 현장을 술렁이게 했다. 손범수를 비롯해 게스트들은 깜짝 등장에 놀라움을 감추지 못하면서도, 곧 흥에 겨워 이예린의 ‘포플러 나무 아래’를 따라 부르며 환호했다고 전해진다.

이어 ‘전설의 생방송 사고’ 짤의 주인공 이예린과 손범수가 만나 아찔했던 27년 전 그날의 사건을 재구성하는 시간이 이어진다. 손범수는 사고 당시 스태프를 떠올리며 현장 상황을 생생하게 전달했다고.

이예린은 아프지는 않았냐는 질문에 “신인이라 실수를 한 줄 알고 아무 일도 없는 듯이 노래를 한 거다”라며 “(당시 관객들이) 전부 다 일어나 기립박수를 쳤다”고 회상했다고 해 눈길을 모은다.

또 이예린은 섹시한 콘셉트인 히트곡 ‘늘 지금처럼’ 활동으로 음악 방송계 트러블메이커로 활약한 이유도 들려준다. 이예린은 “당시 노출에 예민했다. 카메라 리허설 때 일단은 옷을 꿰매고, 본방 때 춤을 격렬하게 추는 거다. 쫙 찢어지게”라고 말해 웃음을 유발했다.

여전히 “골반이 살아있다”고 자신한 이예린은 ‘늘 지금처럼’ 포인트 댄스를 전진, 안영미와 함께 선보인다. 이예린은 “집에 못 들어갈 거 같다”고 주저하는 가 싶더니, 금세 “훠우~”를 외치며 흥이 폭주하는 모습을 뽐냈다고 해 본방송을 더욱 기다려지게 한다. 13일 오후 10시20분 방송. (사진=MBC)

뉴스엔 이민지 oing@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