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마이데일리

'비스' 이영현, 유산 아픔→33kg 감량 비결 고백.."아령들고 계단 걸었다" [종합]

입력 2021. 01. 13. 06:30

기사 도구 모음

가수 이영현이 어렵게 가진 딸에 대한 애틋한 마음을 드러냈다.

12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선 1plus4 특집 '더원만한 관계'로 꾸며져 가수 이영현, 더원, 파파금파, 배우 이필모, 뮤지컬 배우 민우혁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이영현은 태교 중 뜨개질을 하며 예쁜 딸을 낳았다고 밝히며 "목숨을 바꿔도 될 정도로 너무 예쁘다. 사실 아기가 나왔을 때 99.9% 얼굴이 아빠를 닮았었다. 목청이 너무 크다. 이제 4살 진입한다"고 설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권혜미 기자] 가수 이영현이 어렵게 가진 딸에 대한 애틋한 마음을 드러냈다.

12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선 1plus4 특집 '더원만한 관계'로 꾸며져 가수 이영현, 더원, 파파금파, 배우 이필모, 뮤지컬 배우 민우혁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이영현은 태교 중 뜨개질을 하며 예쁜 딸을 낳았다고 밝히며 "목숨을 바꿔도 될 정도로 너무 예쁘다. 사실 아기가 나왔을 때 99.9% 얼굴이 아빠를 닮았었다. 목청이 너무 크다. 이제 4살 진입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영현은 힘들었던 과거를 말하며 "저도 순탄치만은 않았다. 자연임신으로 준비만 3년을 했는데 잘 안 오더라. 그래서 남편이랑 상의해서 인공수정 3번, 그리고도 안되면 시험관 3번, 또 안되면 둘이 살자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영현은 인공수정 3번 만에 힘들게 아이를 얻었다고 밝히며 "그 전에 저도 유산이 됐었다. 임신 6주에 심장 소리를 들었는데 진료실 의자에 앉아 펑펑 울었다. 임신테스트기 2줄 떴을 때보다 눈물이 폭포수보다 나더라"라고 말해 안타까움을 안겼다.

박소현이 "몸 관리 하는 건 둘째 때문이냐"라고 묻자 이영현은 진짜 좋았던 건 6주 차에 심장 소리 듣고, 5-6개월은 괜찮은데 당뇨 검사하는 순간부터 악몽으로 바꼈다. 당이 꾸준하게 고당으로 계속 받다가 탯줄을 자르면 그 많던 당이 없어지니, 아이가 저혈당으로 쇼크가 올 수도 있다고 혈압 관리를 정말 잘하라고 했다"고 밝혔다.

동시에 이영현은 살을 뺀 비결을 전하며 "저희 집에 계단이 있는데 아령 3kg를 들고 한 시간을 걸었다. 에어컨도 못 틀고. 운동하고 나면 혈당이 70, 80 이렇게 떨어져 있다. 저는 임신 기간에 정말 힘들었다. 이런 금욕 생활을 해야하니까 자신이 없었다. 사실 33kg를 감량하고 노래할 때 너무 힘들었다. 저는 노래할 때 고개를 숙여배 배에서 힘을 받아 노래를 하는데 이게 안됐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이영현은 딸 혜온 양에 영상편지를 띄우며 마무리를 맺었다. 그는 "조혜온이 엄마 좀 봐라. 엄마가 널 생각하며 뜨개질을 했다. 참 미안한 게, 제일 엄마의 손길이 필요할 때 엄마가 다이어트 한다고 아빠를 먼저 말하게 해서 미안하다. 너랑 제일 많은 시간 보내고 싶고, 너랑 많은 추억 나누고 싶다. 그러니까 말 좀 잘 들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