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뉴스엔

'펜트하우스' 시즌2 선공개, 탈주범 유진 복수극 예고 [결정적장면]

유경상 입력 2021. 01. 13. 06:15

기사 도구 모음

드라마 '펜트하우스' 시즌2 영상이 깜짝 선공개 됐다.

1월 12일 방송된 SBS '펜트하우스 히든룸-숨겨진 이야기'에서는 시즌2 미리보기가 펼쳐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펜트하우스' 출연 배우들의 촬영 비하인드 토크에 이어 시즌2 영상이 최초 선공개 됐다.

이날 시즌2 선공개 영상에서는 오윤희가 "나 아직 아무것도 시작하지 않았어"라고 말하며 복수극을 짐작하게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드라마 ‘펜트하우스’ 시즌2 영상이 깜짝 선공개 됐다.

1월 12일 방송된 SBS ‘펜트하우스 히든룸-숨겨진 이야기’에서는 시즌2 미리보기가 펼쳐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펜트하우스’ 출연 배우들의 촬영 비하인드 토크에 이어 시즌2 영상이 최초 선공개 됐다. 먼저 천서진(김소연 분)이 “왜 이렇게 찜찜하지? 신경과민인가?”라며 혼잣말을 하다가 찢겨진 드레스와 ‘넌 행복하면 안돼’, ‘죽어버려’, ‘악마의 목소리’ 등 낙서를 발견했다. 경악하는 천서진을 운동화를 신은 누군가가 지켜봤다.

이어 주단태(엄기준 분)가 “진정한 내 영혼의 반쪽을 만난 것 같다”고 말하고, 천서진이 “오윤희!”라며 절규하는 모습에 더해 오윤희가 “왜 이렇게 겁먹었어 천서진”이라고 말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규진(봉태규 분)은 “그 여자가 물건이긴 하더라”고 의미심장한 말하고, 하윤철(윤종훈 분)은 전처 천서진에게 목 졸리며 “내가 돌아온 게 어지간히 신경 쓰였나 보네”라고 신경전을 벌였다. 로건리(박은석 분)는 누군가에게 “걱정하지 마. 내가 데리고 있을 테니”라고 말하며 궁금증을 더했다.

지난 시즌1 마지막회 방송에서는 심수련(이지아 분) 살인 누명을 쓰고 무기징역 형을 받은 오윤희가 로건리의 도움을 받아 탈주 후 자해하고 쓰러지는 모습이 엔딩을 장식한 상황. 이날 시즌2 선공개 영상에서는 오윤희가 “나 아직 아무것도 시작하지 않았어”라고 말하며 복수극을 짐작하게 했다.

그와 함께 로건리, 주단태, 천서진, 하윤철, 이규진이 모두 그대로 등장하는 반면 심수련의 모습은 보이지 않으며 이지아가 어떤 모습으로 재등장할지 궁금증을 더했다. (사진=SBS ‘펜트하우스 히든룸-숨겨진 이야기’ 캡처)

[뉴스엔 유경상 기자]뉴스엔 유경상 yooks@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