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마이데일리

엄기준 "김소연 화난 '미안해', 애드리브였다" ('펜트하우스 스페셜')

입력 2021. 01. 12. 23:50

기사 도구 모음

배우 김소연의 애드리브 대사가 언급됐다.

이날 명장면으로 뽑힌 단체 배우들의 버스 감금씬이 언급됐다.

또 장도연은 김소연에 "그 장면에서 천서진이 '미안해'라고 하는 게 많은 화제를 모았다"고 운을 뗐다.

김소연이 부끄러워하자 엄기준은 "그건 대본에 없었다. 애드리브였다"고 말해 놀라움을 안겼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권혜미 기자] 배우 김소연의 애드리브 대사가 언급됐다.

12일 SBS 드라마 '펜트하우스'의 스페셜 방송인 '펜트하우스 히든룸-숨겨진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MC로는 개그맨 신동엽, 장도연, 재재가 출연했다.

이날 명장면으로 뽑힌 단체 배우들의 버스 감금씬이 언급됐다. 봉태규는 "대사를 못할 정도로 물이 나왔다. 원래 그걸 계속 틀어놓고 해야 하는데 감독님도 놀라셔서 그만한 거다"라고 말해 안타까움을 안겼다.

엄기준도 당시를 회상하며 "해 떨어지고 해 뜰 때까지 촬영했다"고 말했고, 심은경은 "저희가 정말 극중에서 나쁜 짓을 많이 하지 않았냐. 이걸로 죗값을 다 치렀다고 할 정도로 힘들었다"고 고백했다.

또 장도연은 김소연에 "그 장면에서 천서진이 '미안해'라고 하는 게 많은 화제를 모았다"고 운을 뗐다. 김소연이 부끄러워하자 엄기준은 "그건 대본에 없었다. 애드리브였다"고 말해 놀라움을 안겼다.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