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OSEN

"지금 제 정신이냐".. 진화♥함소원, 딸 혜정이 실종에 가슴 철렁 ('아내의 맛')

최정은 입력 2021. 01. 12. 23:47

기사 도구 모음

방송인 함소원과 진화 부부가 딸 혜정이의 실종에 진땀을 흘렸다.

12일 방송된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아내의 맛'에서는 함소원과 진화가 딸 혜정이의 실종에 충격을 받았다.

그때 함소원의 생방송이 끝났고, 알고보니 혜정이는 친구네 집에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집에 돌아온 함소원에게 진화는 "당신 제 정신이 아냐"며 "엄마가 맞냐"고 분노했고, 함소원은 "생방송 중인데 어떡하냐"며 "나도 좋은 엄마가 되고 싶은데 너무 어렵다"며 답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최정은 기자] 방송인 함소원과 진화 부부가 딸 혜정이의 실종에 진땀을 흘렸다.

12일 방송된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아내의 맛'에서는 함소원과 진화가 딸 혜정이의 실종에 충격을 받았다.

이 날 함소원은 스케쥴 때문에 아이를 이웃집에 맡겼다. 놀이터로 혜정이를 찾으러간 진화는 간담이 서늘해졌다. 놀이터에 있어야할 딸 혜정이 없던 것. 진화는 놀란 마음에 쉬고 있던 베이비시터에게 연락했다.

베이비시터는 "지난번에도 엘레베이터 태워서 놀라게 하더니 오늘은 또 무슨일이냐"라며 나타났다. 이에 함소원은 "외출 준비를 마치고 신발을 신는 순간, 혜정이가 먼저 엘레베이터를 타고 내려간 적이 있다"며 "지하에 내려 갔는데 혜정이가 없어서 미치는 줄 알았다"고 말했다. 

베이비시터는 "스케쥴이 있으면 연락을 하던지"라며 "쉬는 날 깜짝 놀랐잖아"라고 화를 냈다. 그때 함소원의 생방송이 끝났고, 알고보니 혜정이는 친구네 집에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집에 돌아온 함소원에게 진화는 "당신 제 정신이 아냐"며 "엄마가 맞냐"고 분노했고, 함소원은 "생방송 중인데 어떡하냐"며 "나도 좋은 엄마가 되고 싶은데 너무 어렵다"며 답했다.

/cje@osen.co.kr

[사진] '아내의 맛' 방송화면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