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티브이데일리

'아내의 맛' 홍현희 "자가격리 2회, 고마운 사람? 옆집 아저씨"

박상후 기자 입력 2021. 01. 12. 22:19

기사 도구 모음

'아내의 맛'에서 코미디언 홍현희가 옆집 아저씨에 대한 고마움을 드러냈다.

12일 밤 방송된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이하 '아내의 맛')에서는 두 번째 자가 격리에 들어간 홍현희와 결혼 후 처음으로 장기간 떨어져 지낸 제이쓴의 랜선 일상이 공개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아내의 맛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아내의 맛'에서 코미디언 홍현희가 옆집 아저씨에 대한 고마움을 드러냈다.

12일 밤 방송된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이하 '아내의 맛')에서는 두 번째 자가 격리에 들어간 홍현희와 결혼 후 처음으로 장기간 떨어져 지낸 제이쓴의 랜선 일상이 공개됐다.

이날 홍현희는 자가격리하면서 고마운 사람에 대해 "옆집 아저씨다. 내가 혼자 격리한다는 이야기를 듣고 많은 요리를 해주셨다. 볶음우동, 수육, 등갈비, 김치 비지찌개, 김치부침개, 두부 등을 주셨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이런 이웃사촌이 없다. 정말 감사드린다. 복 받은 것 같다"라며 "엄마는 한 번도 안 왔다. 그래서 내가 정말 잘 먹은 것 같다"라고 말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제이쓴은 결혼 후 혼자 지낸 소감에 대해 "지인이 DM으로 '나 기억하냐'고 왔더라. 옛 직장 동료가 연락이 온 거다. 프로필 타고 봤는데 결혼을 했더라. '아내의 맛'을 잘 보고 있다고 했다"라고 이야기했다.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TV조선 '아내의 맛']



copyright(c) TV Daily. All rights reserved.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