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엑스포츠뉴스

서효원, 중국서 자가격리 "교도소인 줄, 3일에 한번 코로나 검사" (노는언니)

이슬 입력 2021. 01. 12. 22:00 수정 2021. 01. 12. 22:46

기사 도구 모음

서효원이 중국에서 한 자가격리 일화를 공개했다.

서효원은 영화 '올드보이'를 연상하며 "중국이니까 만두도 있었다. 문 두드리고 보지도 않고 두고 갔다"고 말했다.

시합 후 한국으로 들어온 서효원은 다시 자가격리 생활에 들어갔다.

서효원은 "한국 오니까 먹을 게 너무 많았다"며 배달음식을 언급하며 "중국에서 격리 할 때는 시합을 하니까 운동하고 긴장하고 그랬는데 오니까 시합이 없어서 풀어졌다"고 차이점을 언급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이슬 인턴기자] 서효원이 중국에서 한 자가격리 일화를 공개했다.

12일 방송된 티캐스트 E채널 '노는 언니'에서는 국제 대회를 마치고 돌아온 탁구 선수 서효원과 함께 글램핑장에 방문했다.

서효원은 "코로나19 검사를 해야 비행기를 탈 수 있었다"라며 코로나19 상황에서 했던 출국을 떠올렸다. 탁구 시합을 위해 중국으로 떠난 김온아는 비행기에서 내리자마자 중국 당국의 대우를 받았다. 이어 서효원은 "2주의 격리 기간 동안 개개인 특별 관리를 해줬다. 운동기구를 다 내줬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서효원은 중국에서 편하게만 있었던 것은 아니었다. 3일에 한 번씩 코로나19 검사, 하루에 한 번씩 체온 측정을 했다고 밝히며 "밥은 무슨 교도소인 줄 알았다"고 고충을 털어놨다. 서효원은 영화 '올드보이'를 연상하며 "중국이니까 만두도 있었다. 문 두드리고 보지도 않고 두고 갔다"고 말했다.

시합 후 한국으로 들어온 서효원은 다시 자가격리 생활에 들어갔다. 서효원은 "한국 오니까 먹을 게 너무 많았다"며 배달음식을 언급하며 "중국에서 격리 할 때는 시합을 하니까 운동하고 긴장하고 그랬는데 오니까 시합이 없어서 풀어졌다"고 차이점을 언급했다.

마지막으로 서효원은 "처음에 그렇게 일주일을 지냈다. 아픈 무릎 때문에 살이 찌면 안 되는데 살이 쪘다"라고 솔직하게 밝혔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티캐스트 E채널 방송 화면

저작권자 ⓒ 엑스포츠뉴스 (xportsnews.com)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