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엔터미디어

이것이 록 스피릿, '싱어게인' 29호 정홍일이 남긴 묵직한 여운

정덕현 칼럼니스트 입력 2021. 01. 12. 11:38

기사 도구 모음

"내한공연인 줄 알았어요." JTBC 오디션 <싱어게인> 의 4라운드 톱10 결정전에 나와 김수철의 '못다핀 꽃 한 송이'를 부른 29호가수의 무대에 대해 이해리 심사위원은 그렇게 말했다.

가사 한 구절 한 구절을 꾹꾹 눌러 부르다 클라이맥스에서 폭발적으로 터트리는 29호가수의 무대는 간만에 록이 주는 에너지를 제대로 전해주었고, 심사위원들은 감탄할 수밖에 없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싱어게인', 29호 정홍일에 심사위원도 시청자도 매료됐다는 건

[엔터미디어=정덕현] "내한공연인 줄 알았어요." JTBC 오디션 <싱어게인>의 4라운드 톱10 결정전에 나와 김수철의 '못다핀 꽃 한 송이'를 부른 29호가수의 무대에 대해 이해리 심사위원은 그렇게 말했다. 그건 실제로 오랜만에 보는 록 공연 같았다. 어찌 보면 뻔한 무대가 아닐까 싶은 선곡이었다. '못다핀 꽃 한 송이'는 종종 록커들이 특유의 에너지를 쏟아내는 무대에서 선곡되던 곡이었으니 말이다.

하지만 다소 평범해 보였던 도입부분을 지나 중간에서 변주를 시작하면서 서서히 록 스피릿이 더해지자 29호가수 특유의 절절함이 곡에 묻어나기 시작했다. 그 절절함에는 그가 그간 음악을 하며 살아왔던 쉽지 않은 삶이 고스란히 겹쳐졌다. 록을 고집하고 그 길을 걸어왔지만 여전히 못다핀 가수로서의 삶. 그래서 <싱어게인>이라는 무명가수 오디션을 선택해 나온 그가 아니었던가. 그 꽃 한 송이 피워내겠다는 그의 절규가 심사위원들은 물론이고 시청자들에게도 전해졌다.

특히 마지막 엔딩 부분에서 저도 모르게 예수처럼 손을 펼치고 노래를 불러 마이크 없이 불렀던 대목은 그의 말대로 '실수'였지만 오히려 의도된 것처럼 느껴질 정도로 소름 돋게 만들었다. 과거 마이크 없이 엄청난 성량으로 노래를 불러 관객들을 열광하게 만들었던 록 가수들의 '전설처럼' 내려오는 그런 무대들을 그 짧은 장면이 보여준 것처럼 느껴졌기 때문이다.

극강의 고음이라고 하지만, 사실 과거 헤비메탈의 샤우팅 창법이 유행했던 시절만 보면 그런 고음은 익숙한 것이었다. 다만 지금 헤비메탈이나 록을 내세우며 노래하는 이들이 적어져 그런 고음이 귀하게 여겨질 뿐이었다. 그래서 사자 갈기처럼 치렁치렁한 머리를 늘어뜨리고 첫 등장에 자신을 '헤비메탈 가수'라고 소개했을 때부터 29호가수에 대한 기대감은 더욱 높을 수밖에 없었다. 유희열은 그의 외관만 보고도 "딱 봐도 록커"라고 말했다.

그리고 그 기대감을 그는 임재범의 '그대는 어디에'를 통해 채워줬다. 가사 한 구절 한 구절을 꾹꾹 눌러 부르다 클라이맥스에서 폭발적으로 터트리는 29호가수의 무대는 간만에 록이 주는 에너지를 제대로 전해주었고, 심사위원들은 감탄할 수밖에 없었다. "요즘엔 거의 사라진 창법과 스타일의 음악"이라고 유희열 심사위원이 표현했던 것처럼, 그의 록 스피릿은 그렇게 아련한 향수로 시청자들의 가슴을 파고들었다.

'예수님들'이라고 표현됐던 10호가수와 함께 29호가수가 선보였던 '내 곁에서 떠나가지 말아요'는 엄청난 에너지를 가진 가수들이 오히려 절제된 목소리로 부를 때 그 깊이가 더 깊어진다는 걸 느끼게 해줬고, 홀로 부른 들국화의 '제발'은 김종진 심사위원이 말했듯, 오랜만에 속이 다 시원해지는 무대의 묘미를 선사했다.

29호가수는 결국 자신이 바랐던 톱10에 오른 것이 오롯이 록을 고집하며 살았고 그래서 생계에 그다지 도움이 되지 않았던 자신에게 뭐라 한 마디 하지 않고 묵묵히 응원해준 아내에 대한 고마움을 전했다. 그 말을 전하며 슬쩍 비쳐진 눈물은 마치 전혀 그럴 것 같지 않은 사자의 눈물처럼 보여 더욱 묵직한 여운으로 남겨졌다.

이제 톱10에 들어간 29호가수는 그의 이름 정홍일로 무대에 서게 됐다. 향후 그가 <싱어게인>에서 어떤 위치에까지 오를 지는 아무도 모르고, 어쩌면 그리 중요한 일도 아니게 됐다. <싱어게인>이라는 오디션의 취지에 걸맞게 그는 요즘엔 거의 사라진 스타일이 되어버린 록으로 '다시 노래 부르게' 됐고 그렇게 대중들을 빠져들게 했으니 말이다. 그는 어쩌면 이 오디션이 추구했던 기획의도를 삶 전체를 끌고 와 무대에서 보여준 인물이 아닐까 싶다.

정덕현 칼럼니스트 thekian1@entermedia.co.kr

[사진=JTBC]

저작권자 ⓒ '대중문화컨텐츠 전문가그룹' 엔터미디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