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뉴스엔

'씨네타운' 박하선 "딸 때문에 ♥류수영과 못 싸워, 선녀 된 기분"

서지현 입력 2021. 01. 12. 11:13

기사 도구 모음

박하선이 남편 류수영과 호흡을 맞추는 소감을 전했다.

1월 12일 방송된 SBS 파워FM '박하선의 씨네타운'에서는 DJ 박하선과 함께 남편이자 배우 류수영이 출연했다.

이날 박하선은 "요즘 류수영 씨와 못 싸운다. 아기가 있기 때문"이라며 "'동상이몽 2'에 제가 싸우고 나갔다, 여행 갔다 한 걸 결혼 후 그런 것처럼 나왔더라. 실제론 연애 때였다. 오해다. 잘 지내고 있다. 애가 있어서 못 간다. 하늘에서 떨어진 선녀처럼 어딜 갈 수가 없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서지현 기자]

박하선이 남편 류수영과 호흡을 맞추는 소감을 전했다.

1월 12일 방송된 SBS 파워FM '박하선의 씨네타운'에서는 DJ 박하선과 함께 남편이자 배우 류수영이 출연했다.

이날 박하선은 "요즘 류수영 씨와 못 싸운다. 아기가 있기 때문"이라며 "'동상이몽 2'에 제가 싸우고 나갔다, 여행 갔다 한 걸 결혼 후 그런 것처럼 나왔더라. 실제론 연애 때였다. 오해다. 잘 지내고 있다. 애가 있어서 못 간다. 하늘에서 떨어진 선녀처럼 어딜 갈 수가 없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또한 박하선은 광고 시간을 틈타 티라미수 먹방을 보여줘 눈길을 끌었다. 이에 대해 박하선은 "어제 류수영 씨가 티라미수를 만들었다. '편스토랑'을 찍었는데 오늘 저와 제작진분들을 위해 가져왔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사진=SBS 파워FM '박하선의 씨네타운')

뉴스엔 서지현 sjay0928@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