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스포츠조선

[SC리뷰] "내편 아닌 남의 편"..'우이혼' 선우은숙, 14년만에 꺼낸 이영하와 이혼 이유

조지영 입력 2021. 01. 12. 08:35

기사 도구 모음

선우은숙이 이영하와 이혼한 이유를 14년 만에 밝혔다.

11일 방송된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에서는 선우은숙과 이영하가 아들, 며느리와 외식에 나서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영하의 말에 발끈한 선우은숙은 "그런 이야기를 하면 확 스치는 게 있다. 남이 날 고소를 하겠다고 하는데도 자기는 내편을 들어주지 않았다"고 그동안 이야기 하지 못했던 속내를 털어놨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조선 조지영 기자] 선우은숙이 이영하와 이혼한 이유를 14년 만에 밝혔다. 소통의 부재, 이들이 진짜 이혼을 하게된 이유다.

11일 방송된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에서는 선우은숙과 이영하가 아들, 며느리와 외식에 나서는 모습이 그려졌다.

아들 내외와 저녁을 먹기 전 이영하와 선우은숙이 지난밤 좋았던 분위기를 깨고 냉랭해진 상황이 공개됐다. 선우은숙은 이영하에게 "그 나이에 술을 그렇게 먹어도 건강한거 보면 대단하다"고 말문을 열었고 이영하는 "단순해서 스트레스를 안 받는다. 나와 완전히 상관없는 일에 신경쓰거나 하지 않는다"며 대꾸했다.

이영하의 말에 발끈한 선우은숙은 "그런 이야기를 하면 확 스치는 게 있다. 남이 날 고소를 하겠다고 하는데도 자기는 내편을 들어주지 않았다"고 그동안 이야기 하지 못했던 속내를 털어놨다.

선우은숙은 "여자 후배가 날 연예계 생활 못하게 하겠다면서 고소한다고 했는데 자기는 모른척 했다"며 "남들은 당신이 바람 펴서 헤어졌다고 했는데 우리는 아니잖아. 그 여자가 그런 상황이 됐고 자기에게 엄청나게 메시지가 오면서 '모르는 척 해라'라고 했다. 그 여자의 현재 남자친구 A에게 '남자 B가 이영하씨 후배다'며 A가 '여자한테 확인했더니 법적으로 대응한다고 하는데 허위사실로 고소한다고 한다'고 말하더라. 그래서 '그럼 이영하에게 확인해 보세요'라고까지 했는데 그런데 당신은 모르는 일이라고 딱 잡아 뗐다"라며 과거 선우은숙을 괴롭게한 사건을 곱씹었다.

이어 "그 고소 사건으로 우리가 6개월간 사이가 안 좋았고 별거했다. 내 편을 들어주지 않았을 때 굉장히 상처였다"며 서운함을 드러냈다. 이에 이영하는 "난 세상 사는 이야기를 들으면 어렵다. 난 단순한 사람인데"라며 당황해했다.

이후 아들 내외와 외식에 나선 이영하와 선우은숙. 며느리는 "두 분이 어떻게 지내는지 다 아는데도 '우리 이혼했어요'를 보면서 울었다. 세번을 보는데 모두 울었다"며 "아버님은 제 남편에게 '너는 무조건 1순위가 선정이 편 들어야 한다'고 하신다"며 분위기를 이끌었다.

놀란 선우은숙은 "진짜 그런말을 했다고? 사돈 어른이 아니라?"라며 재차 물었고 아들 성원은 "아빠가 못한 이상향에 대해 내게 많이 주입을 시키신다"고 답했다.

"지금 그런 위기가 또 온다면 어머님 이혼하시겠느냐?"라며 솔직한 대답을 원했다. 선우은숙은 "이혼 안했다. 지금이었다면 풀었을 거다. 남편이 내 편이 아니라 남의 편이라 힘들었던 것이다"고 마음을 전했다. 이영하 역시 "난 정말 몰랐다. 왜 이혼을 하는지"라며 만감이 교차한 얼굴을 보였다.

조지영 기자 soulhn1220@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