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일간스포츠

[리뷰IS] '낮과 밤' 남궁민, 이청아와 애틋했던 쌍둥이 남매

황소영 입력 2021. 01. 12. 07:42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낮과 밤'

'낮과 밤' 남궁민, 이청아는 쌍둥이 남매였다. 28년 전 하얀밤 마을 참사의 날 인체실험을 일삼는 하얀밤을 벗어나기 위해 계획한 일이었다. 남궁민은 동생 이청아를 살렸고 추후 재회해서도 뇌병변에서 벗어날 수 있도록 도왔다.

11일 방송된 tvN 월화극 '낮과 밤' 13회에는 이청아(제이미 레이튼)가 모든 과거와 연관된 기억을 회복한 모습이 그려졌다.

하얀밤 마을 세 번째 생존자인 윤선우(문재웅)는 이청아의 목숨을 위협했다. 죽기 전 잃었던 과거 기억을 떠올리라며 약물을 투입했고 이청아는 의식을 잃었다. 남궁민(도정우)이 나타나 윤선우와 정면 대결을 했다. 다시금 이청아를 살렸다.

의식을 회복한 이청아는 "모든 게 기억이 났다"고 운을 뗐다. 28년 전 하얀밤 마을에서 일어났던 일에 대해 두 사람은 이야기를 나눴다. 어린아이였던 두 사람이 인체실험 현장에서 도망치기 위해선 어른의 도움이 필요했는데 도움을 주는 어른은 없었고 이에 벗어나기 위해 자각몽 약을 타 어른들 스스로 죽게 만든 것.

남궁민은 "현실을 꿈이라고 착각하게 만들어준다면 선의로 우릴 도와줄 수 있지 않을까 생각했다. 근데 그들 마음속 깊숙이 있었던 건 선의가 아니라 분노와 증오 같은 악의였다. 서로 미워하고 증오하고 원한들이 불같이 일어 꿈이라는 착각에 빠져 서로를 죽인 것"이라고 말했다.

남궁민을 그간 '괴물'이라고 지칭했던 이유는 어른들을 일부러 이렇게 만들었다고 생각했기 때문. 이청아는 슬픈 표정을 하고 자신을 살리려고 했던 괴물이 쌍둥이 오빠, 즉 남궁민이었음을 알았다고 털어놨다. 애틋했던 쌍둥이 남매의 재회 현장이었으나 남궁민은 "미국에 있는 당신 진짜 가족(입양 가족) 곁으로 가라"며 밀어냈다. 이청아가 위험에 빠질까 걱정하는 오빠의 마음이었다. 이청아는 자신의 진짜 가족에 남궁민도 포함됐음을 뜻하며 이곳에 함께 있겠다고 했다.

한편 김설현(공혜원)은 하얀밤 마을과 백야재단에 대한 진실을 알고도 남궁민을 도왔다. 아버지 김창완(공일도)과 이 문제로 갈등이 일었으나 뜻을 굽히지 않았다. 그러던 중 김태우(오정환)에게 납치됐다. 비밀 연구소를 알아내려던 남궁민 계획에 차질이 빚어진 상황. 남궁민은 김설현을 인질 위험에서 구해내고 원하는 바도 손에 쥘 수 있을까. 종영까지 3회가 남은 '낮과 밤' 결말에 관심이 쏠린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

Copyrightsⓒ일간스포츠, JTBC Content Hub Co.,Ltd. All Rights Reserved.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