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엑스포츠뉴스

"바람 때문 NO‧女 후배 고소에도 남의 편" 선우은숙, 이영하와 이혼한 진짜 이유 (우이혼) [종합]

조혜진 입력 2021. 01. 12. 07:20

기사 도구 모음

'우이혼' 선우은숙이 이영하와 이혼한 이유를 털어놨다.

이어 선우은숙은 "그 여자가 그런 상황이 됐잖아. 자기한테 연락이 얼마나 많이 왔냐. 모른 척 하라고. 자기가 '난 모르는 일이다' 그랬다. 나는 그 여자가 뻔뻔스러운게 싫어서 상대 남자한테 이야기해줬다. 상대 남자가 이영하 씨 후배다. 그런데 그 남자가 허위사실 유포로 법적으로 고소하겠다고 하더라. 그래서 이영하 씨한테 확인해보라고 했는데 자기는 '모르는 일'이라고 하더라"고 속상했던 당시 이야기를 털어놨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조혜진 기자] '우이혼' 선우은숙이 이영하와 이혼한 이유를 털어놨다.

지난 11일 방송된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우리 이혼했어요'(이하 '우이혼')에서는 배우 이영하, 선우은숙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영하는 다음 날 선우은숙 집을 다시 찾았다. 그러나 두 사람은 지난 밤 '뱅쇼 토크'로 화기애애했던 분위기와 달리 찬 바람이 불었다. MC들이 의아한 반응을 보인 가운데, 지난 밤 이야기가 그려졌다.

선우은숙은 이영하와의 식사에서 한 후배 이야기를 꺼냈다. 그는 "날 법적으로 고소하겠다고 하는데도 (당신은) 내 편을 안 들어주더라"며 "후배 여자가 날 고소하겠다고 해서 내가 고소하라고 했잖아"라고 말했고, 이영하는 "난 모르는데"라고 이야기했다.

그러자 선우은숙은 "날 연예계 생활 못하게 하겠다고 했다. 우리 이혼한 이유 중 가장 큰 게 뭔지 알잖아. 남들이 이영하 씨 바람때문에 헤어졌다고 하지 않나. 난 그것 때문에 헤어진게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이어 선우은숙은 "그 여자가 그런 상황이 됐잖아. 자기한테 연락이 얼마나 많이 왔냐. 모른 척 하라고. 자기가 '난 모르는 일이다' 그랬다. 나는 그 여자가 뻔뻔스러운게 싫어서 상대 남자한테 이야기해줬다. 상대 남자가 이영하 씨 후배다. 그런데 그 남자가 허위사실 유포로 법적으로 고소하겠다고 하더라. 그래서 이영하 씨한테 확인해보라고 했는데 자기는 '모르는 일'이라고 하더라"고 속상했던 당시 이야기를 털어놨다.

이를 지켜보던 MC 신동엽은 "자세한 일은 모르겠는데 어떤 후배의 삼각관계에 얽힌 것 같다. 이영하 씨는 모르는 일이다 한 거고, 선우은숙 씨는 정리를 해주려고 했던 것 같다"고 두 사람의 이야기를 정리했다.

선우은숙은 "그것 때문에 우리 6개월 사이가 안 좋았다. 자기가 '남의 일에 간섭 안 해. 그래서 단순한가봐' 하니까 하는 이야기다. 그게 장점일수도, 단점일수도 있다"라며 "별거 하면서 그런 결정을 내리고 갈 때 '그 사람이 이렇게까지 이야기하는데 왜 내 편 안들어주지' 그게 내 상처였다"고 제3자로 시작된 별거 이야기를 언급했다.

이영하는 "고소 이야기는 몰랐다"며, 처음 듣는 이혼 사유에 말을 잃었다. 이내 그는 "난 단순한 사람인데 세상 살기 어렵다"고 어렵게 말을 꺼냈고, 두 사람의 분위기는 얼어붙었다. 이때 아들 부부가 등장해 가까스로 싸늘했던 분위기를 만회했다.

jinhyejo@xportsnews.com / 사진=TV조선 방송화면

저작권자 ⓒ 엑스포츠뉴스 (xportsnews.com)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