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엑스포츠뉴스

'우이혼' 최고기, 父 꺾고 유깻잎과 재결합?.."미안하고 후회돼" [전일야화]

김예은 입력 2021. 01. 12. 06:50

기사 도구 모음

최고기가 유깻잎에게 속마음을 꺼내놓았다.

최고기와 유깻잎은 이혼 전 최고기 아버지 문제로 갈등을 겪었던 바.

이에 최고기는 "그게 없다면 어떨 것 같냐"는 질문을 했고, 유깻잎은 "그게 없을 수 없다. 없을 거였으면 이혼을 안 했을 것"이라며 "결론적으로 오빠가 안 그래주지 않았냐. 너무 건너야 할 산이 많다"고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최고기가 유깻잎에게 속마음을 꺼내놓았다. 

11일 방송된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에서는 최고기가 재결합 바람을 드러냈다. 

이날 최고기는 유깻잎, 딸 솔잎과 시간을 보낸 후 유깻잎과 진지하게 대화를 나눴다. 그는 "부산에 계속 살 거냐"고 운을 뗀 후 "근데 나는 이번에 좀 더 깨달은 것 같다. 솔잎이가 나랑 있을때 행복이랑 너와의 행복이 훨씬 다르다는 걸. 솔잎이가 나중에 이 방송을 보고 '아빠 용기 있었네요'라고 말하는 걸 듣고 싶다. 항상 미안하고 후회된다"고 말했다. 재결합을 하고 싶다는 뜻.

이를 들은 유깻잎은 "말하고 싶은 요점이 뭔데?"라고 되불었고, 최고기는 "그냥 행복한 예전으로 같이 한번 돌아갔으면 좋겠다. 그때는 행복하지 않았지만"이라며 자신과 솔잎이 살고 있는 짚으로 유깻잎이 돌아오길 바란다고 답했다.

하지만 유꺳잎의 반응은 긍정적이지 않았다. 결혼생활 때부터 사랑이 없다고 느꼈다는 것. 그러면서 "결혼생활은 우리 둘로 시작한 이야기인데 그 이야기에서 우리 둘이 없어져버렸다"며 "솔직히 오빠가 변하겠다고 좋게 얘기해도 100% 다 믿지도 못하겠고. 무엇보다 가족이 엮여 있으니까 더이상 (시도) 할 수 없을 것 같다"고 시아버지를 언급했다. 

최고기와 유깻잎은 이혼 전 최고기 아버지 문제로 갈등을 겪었던 바. 이에 최고기는 "그게 없다면 어떨 것 같냐"는 질문을 했고, 유깻잎은 "그게 없을 수 없다. 없을 거였으면 이혼을 안 했을 것"이라며 "결론적으로 오빠가 안 그래주지 않았냐. 너무 건너야 할 산이 많다"고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이에 대한 최고기의 답은 "내가 깎을게"였다. 아버지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것. 유깻잎은 "그걸 왜 지금 아냐. 진짜 어이가 없다"면서도 "일단 (재결합) 생각이 없는데 오빠가 말한 부분에 대해 생각은 해보겠다. 크게 기대는 하지 말고"라는 말로 여지를 뒀다. 

방송 말미 공개된 예고편에선 최고기가 아버지를 만나 재결합을 언급하는 모습이 담겼다. 최고기 아버지는 "(재결합하면) 너희 앞에 안 나타난다. 법 잘 만들어놨다"고 화를 내 다음주 방송에 대한 궁금증을 높였다.

dpdms1291@xportsnews.com / 사진 = TV조선 방송화면

저작권자 ⓒ 엑스포츠뉴스 (xportsnews.com)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